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근감소증에 의한 골다공증에서의 골수 염증반응 역할 입증
상태바
근감소증에 의한 골다공증에서의 골수 염증반응 역할 입증
  • 병원신문
  • 승인 2022.03.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병원 이현승 교수 연구팀, 노인의학분야 국제학술지에 논문 게재

충남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이현승 교수<사진> 연구팀이 근감소증에 의해 유도된 골수 염증이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기전을 규명한 ‘근육 특이적 미토리보솜 결손은 수컷 마우스의 골수 염증으로 인한 낮은 골량과 연관; Skeletal muscle mitoribosomal defects are linked to low bone mass cased by bone marrow inflammation in male mice’ 연구 논문을 최근 노인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Journal of Cachexia, Sarcopenia and Muscle’에 게재했다.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은 근육량 및 근력의 항상성 조절에 중요하다. 근육량과 근력의 손실은 뼈에 가해지는 기계적 부하의 감소를 통해 골다공증을 유발하게 되다. 이 과정에서 미토콘드리아 기능장애로 인한 근육량 및 골손실 사이의 상관관계가 규명되지 않은 상태였다.

이에 연구팀은 근육 특이적 미토콘드리아 산화적 인산화 기능 저하를 유발시킨 마우스 모델을 개발해 전신 및 골수 면역세포 분석을 진행하고 근육 특이적 미토콘드리아 기능저하 동물모델을 활용하여 골수 염증을 통해 골다공증이 악화되는 기전을 증명했다.

이현승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근육 특이적 미토콘드리아 기능저하로 인한 골손실은 골수 염증세포의 활성화가 중요하다는 결과를 바탕으로 골다공증 환자에서의 새로운 치료방법을 제시하는데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