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10 16:16 (토)
내시경 요추 추체간 유합술 안정성 입증
상태바
내시경 요추 추체간 유합술 안정성 입증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3.22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윌스기념병원 연구팀, 케이지 2개 삽입으로 고령 환자에 효과

퇴행성 척추질환 치료에서 요추 추체간 유합술(Transforaminal Lumbar Interbody Fusion, TLIF)이 안전하고 효과적이라는 게 입증됐다.

이동찬 병원장을 비롯한 안양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연구팀(김지연·김태현 원장)은 단일공 내시경을 통해 척추뼈 사이에 2개의 케이지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삽입해 수술 후 척추 안정성을 높였다는 내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 유럽신경외과학회지(Acta Neurochirurgica) 최신호에 게재했다.

안양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이동찬 병원장, 김지연 원장, 김태현 원장(사진 왼쪽부터)
안양윌스기념병원 척추센터 이동찬 병원장, 김지연 원장, 김태현 원장(사진 왼쪽부터)

척추내시경을 통한 요추 추체간 유합술은 작은 내시경 구멍을 통해 척추뼈 사이의 손상된 디스크를 제거한 후 그 자리에 지지대 역할을 하는 케이지를 삽입하는 수술법이다. 케이지는 디스크 공간 안에서 인접한 요추체의 유합을 유도하고 안정성을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내시경 수술은 기존 절개를 통한 수술보다 출혈이 적고 정상적인 근육이나 뼈의 손상을 최소화하면서 통증을 일으키는 원인만 선택적으로 치료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내시경 수술의 발전에도 내시경을 통한 요추 추체간 유합술은 척추뼈 사이에 하나의 작은 케이지를 넣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연구팀은 “케이지 2개 삽입 시 1개에 비해 안정적인 것은 물론 높은 유합율을 보였으며, 척추내시경을 이용하기 때문에 근육 및 인대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에 골다공증으로 인해 뼈가 약한 고령의 환자에게 더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