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7 11:45 (금)
아산재단, 제15회 아산의학상 시상식 개최
상태바
아산재단, 제15회 아산의학상 시상식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2.03.2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AIST 의과학대학원 신의철·서울대 의대 이정민 교수 수상
젊은의학자부문에 서울대 김성연·울산대 의대 서종현 교수
본상 수상자 각 3억원 등 총 7억원 시상…코로나로 수상자 부부만 초청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은 3월 21일 오후 6시 서울시 중구 소공동 웨스틴 조선 서울에서 제15회 아산의학상 시상식을 열어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신의철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와 임상의학부문 수상자 이정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에게 3억원의 상금을 각각 수여했다.

또한 젊은의학자부문 수상자인 김성연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와 서종현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 상금으로 각각 5천만원을 받는 등 수상자 4명에게 총 7억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왼쪽부터)젊은의학자부문 김성연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 기초의학부문 신의철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임상의학부문 이정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 젊은의학자부문 서종현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
(왼쪽부터)젊은의학자부문 김성연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 기초의학부문 신의철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임상의학부문 이정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 젊은의학자부문 서종현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

지난 2008년 제정된 아산의학상은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 분야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루어낸 국내외 의과학자를 대상으로 선정한다.

올해 기초의학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신의철 KAIST 의과학대학원 교수는 지난 20년간 간염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을 연구하며 바이러스 감염 질환의 치료 방향을 제시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임상의학부문 수상자인 이정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는 소화기계 질환의 영상 진단, 예후 예측, 중재 시술 분야 연구에서 세계적인 성과를 이룬 점이 높게 평가 됐다.

만 40세 이하의 의과학자에게 수여하는 젊은의학자부문의 김성연 서울대학교 자연과학대학 화학부 교수는 생리적 욕구와 본능적 행동의 과학적인 원리를 제시했으며 서종현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영상의학교실 교수는 신경두경부 분야에서 올바른 진료 지침 확립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한편 매년 300여 명의 수상자와 가족, 동료 의과학자가 참석하는 아산의학상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올해는 수상자 부부만 초청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