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군발두통’ 평균 5.7년 이후 진단…청소년은 1년 이상 지연
상태바
‘군발두통’ 평균 5.7년 이후 진단…청소년은 1년 이상 지연
  • 병원신문
  • 승인 2022.03.19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수진 한림대동탄성심병원 교수팀, 군발두통 지연진단 심각성 연구
군발두통 환자 3분의 2는 1년 이상, 3분의 1은 7년 이상 진단 늦어져
조수진 교수
조수진 교수

군발두통은 아주 센 강도의 두통이 한쪽 머리에만 찾아오는 질환으로 한번 발생하면 15분에서 3시간까지 지속되며 하루에 8번까지도 반복적으로 발생한다.

군발두통으로 인한 고충과 함께 군발두통 환자들의 진단이 늦어지고 있는 문제 또한 심각한데, 객관적으로 진단할 수 있는 생체지표인 바이오마커가 없어 의사의 병력청취 및 임상적 증상에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수진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신경과 교수(교신저자), 김병수 분당재생병원 과장(제1저자) 등 다기관 공동연구팀(한국군발두통레지스트리)은 최근 ‘군발두통의 진단 지연 및 예측 요인(Diagnostic Delay and Its Predictors in Cluster Headache)’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3월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2016년 9월부터 2020년 12월까지 15개 대학병원에서 군발두통 환자 445명을 분석했다.

진단 지연기간에 따라 전체 환자를 3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는데, 1그룹(발병 후 1년 내 진단) 135명, 2그룹(1~6년 내 진단) 148명, 3그룹(7년 이후 진단) 162명이 속했다.

분석결과 군발두통 발병 후 진단까지 걸린 기간은 평균 5.7년으로 나타났다.

전체 환자 중 69%가 1년 이상, 36%가 7년 이상 진단이 지연됐다.

특히 젊은 군발두통 환자의 진단지연이 심각했는데, 청소년기(19세 이하)에 처음 군발두통이 나타난 환자의 90% 이상이 1년 이상 진단이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다.

7년 이상 진단이 지연된 3그룹의 연령별 비율은 20세 미만이 60%를 차지한 반면 40세가 넘는 환자는 9%에 불과했다.

진단 지연기간이 늘어날수록 환자들의 정서적 측면에 끼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증가했다.

1년 내 조기진단을 받은 환자군을 제외하고 3그룹에서 불안 및 우울 등 정신과적 동반질환을 가진 환자의 비율이 점차 증가했다.

자살충동과 두통영향지표(HIT-6)는 진단지연이 길어질수록 지속적으로 증가해 삶의 질을 떨어뜨렸다.

이처럼 군발두통의 진단지연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음에도 국제두통질환분류 기준인 ICHD(International Classification of Headache Disoredrs)가 발표된 후 최근 10년 동안 진단지연이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외에 군발두통의 발병연령, 우울증(PHQ-9), 군발두통의 종류(단발성 및 만성)는 진단지연을 예측할 수 있는 요인들이었다.

조수진 교수는 “청소년 군발두통 환자들의 진단 지연이 심각한 것은 편두통으로 오진되기 쉽고, 어린 나이에 본인의 두통을 제대로 호소하지 못하거나 학부모나 교사들에게 학업 스트레스 등으로 오인되는 영향이 있다”며 “머리가 아픈 아이들이 적지 않고 군발두통 외에도 편두통 등의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성장과 발달을 위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조 교수는 이어 “성인에서도 군발두통의 진단 지연이 흔할 뿐만 아니라 군발두통 진단 지연기간이 늘어날수록 정신과적 동반질환의 비율이 높아졌는데, 이는 뇌에서 통증을 처리하는 부위와 우울증 처리 부위가 공유하는 신경생물학 및 해부학적 위치 때문이다”고 덧붙였다.

그는 “결과적으로 군발두통 진단이 지연될수록 정신과적 측면에서 상태가 악화될 수 있기 때문에 진단이 지연된 군발두통 환자의 정신과적 동발질환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부언했다.

이 논문은 SCIE급 국제학술지인 ‘프론티어 인 뉴롤로지(Frontiers in Neurology)’ 2월호에 게재됐다.

한편 3월 21일은 전세계 ‘군발두통 인식의 날’로, 봄철 증상이 심해지는 군발두통 환자들의 고충을 공유하기 위해 영국에서 처음 시작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