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2:12 (금)
병원들 지자체·기업과 함께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한다
상태바
병원들 지자체·기업과 함께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한다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3.16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분당서울대병원 등 8개 병원, 네이버 클라우드 MOU
의약품, 의료기기 개발에 빅데이터 활용…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 강화 기대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등 8개 병원 컨소시엄이 성남시, 네이버 클라우드와 손잡고 백신, 치료제 등 의약품과 각종 의료기기 개발 등 바이오헬스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선다.

8개 병원 컨소시엄과 성남시, 네이버는 3월 16일 오전 11시 성남시청 2층 회의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백남종 분당서울대학교병원장, 김태창 네이버 클라우드 부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온·오프라인으로 ‘성남 의료 빅데이터 구축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참여한 8개 병원은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계명대학교 동산의료원,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이화의대 부속 서울병원, 충남대학교병원, 충북대학교병원으로 구성된 ‘서울대학교병원 의료 데이터 중심병원 컨소시엄’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각 참여 의료기관은 현행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의료기기, 의약품 개발에 필요한 임상데이터와 비식별화된 가명 의료 데이터를 제공하게 되며 참여 의료기관 총괄과 데이터 표준화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이 맡는다.

또한 네이버 클라우드는 의료기관의 데이터를 폐쇄망 형태의 클라우드에 안전하게 저장하고, 바이오헬스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는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을 만들게 되며 성남시는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필요한 사업비 15억원을 지원하고, 의료기관-바이오헬스 기업-네이버 클라우드 간 가교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성남시 산하 성남산업진흥원을 통해 의료 데이터가 필요한 바이오헬스 기업을 각 의료기관과 함께 선정하고, 사업 전반을 운영한다.

시 관계자는 “성남지역엔 904개의 바이오헬스 기업이 있는데 제품 개발에 필수적인 의료 데이터 확보가 쉽지 않다”면서 “이번 협약으로 성남시가 기업의 갈증을 해소하고 나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대한민국 최고의 바이오헬스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충북대병원 최영석 병원장은 “의료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의 중요성이 계속해서 높아져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바이오헬스 산업 수준이 한 층 높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