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4:20 (금)
입국 절차와 시간 대폭 간소화된다
상태바
입국 절차와 시간 대폭 간소화된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3.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1일부터 인천공항 입국 모든 항공편에 검역 정보 사전입력시스템 적용

3월 21일부터 해외에서 입국할 때의 절차와 시간이 대폭 간소화된다.

질병관리청은 3월 21일(월)부터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모든 노선의 입국자를 대상으로 검역 정보 사전입력시스템(Q-Code)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질병청은 검역 정보 사전입력시스템은 향후 입국자 수의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검역을 통한 해외유입 차단 효과는 유지하면서 입국객의 장시간 대기는 최소화하기 위해 도입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입국자는 국내 입국 전에 검역 정보 사전입력 시스템 누리집(https://cov19ent.kdca.go.kr)에 접속해 본인의 개인정보와 함께 출발일 기준 48시간 이내 검사 후 발급된 유전자 증폭(PCR) 검사 음성확인서, 예방접종증명서, 건강상태 질문서 등 검역 정보를 사전에 입력하고 증명서를 첨부할 수 있다.

시스템을 통한 사전입력이 완료되면 누리집에서 QR코드가 발급되며, 이를 인쇄하거나 휴대전화 사진 등으로 제시하면 검역이 완료된다.

질병청은 지난 2월 21일부터 3월 11일까지 사전입력시스템 시범 운영 결과 검역 절차가 간소화되고 검역 시간도 절반으로 단축되는 성과를 확인했고, 앞으로 예방접종완료자의 격리면제 구분에도 활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3월 21일부터는 국내에서 2차 접종 후(얀센은 1회) 14일이 지나고 180일 이내이거나 3차 접종을 마친 경우에는 격리를 면제하며 이러한 접종 이력은 검역 정보 사전입력시스템과 자동연계된다.

해외에서 예방접종을 완료한 이후 국내 보건소에 방문해 접종 이력을 등록한 적이 없는 입국객의 경우는 4월 1일부터 사전입력시스템에 직접 접종 이력을 입력하고 증명서를 첨부하면 격리면제 대상자로 구분된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사전입력시스템 본격 운영에 맞춰 해외입국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이용을 요청한다”며 “앞으로는 인천국제공항 외에도 지방 공항 등의 개항 일정에 맞춰 단계적으로 검역정보 사전입력시스템 적용을 확대해 입국객의 편의를 더욱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