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4 17:35 (토)
2019년 흡연 따른 연간 사망자 5만8천명
상태바
2019년 흡연 따른 연간 사망자 5만8천명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3.1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경제적 비용 직접비 4조 6,192억원, 간접비 7조 5,721억원 등 총 12조원

한국인의 직접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 수와 직·간접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회경제적 비용을 조사한 결과 2019년 5만8천여 명이 사망했고, 총 12조 1,913억원이 소요된 것으로 추산됐다.

질병관리청은 ‘흡연 폐해 연구기반 구축 및 사회경제적 부담 측정’ 연구용역 결과를 3월 14일 발표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가 주도의 대표성 있는 자료산출을 위해 2019-2021년 질병관리청-국민건강보험공단-통계청 자료를 연계한 ‘흡연 폐해 연구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산출 방법을 표준화해 나온 것이다.

2019년 직접 흡연기준 추정 사망자 수를 산출한 결과 총 5만8,036명(남 5만942명, 여 7,094명)로 기여사망률은 남자 32.3%, 여자 5.3%였다.

또 현재 흡연자는 비흡연자보다 흡연으로 인한 사망위험이 남자 1.7배, 여자 1.8배 높고, 같은 조건 과거 흡연자일 경우에는 남자 1.1배, 여자 1.3배 높았다.

사회경제적 비용은 직접 흡연 같은 해 기준 총 12조 1,913억원이 추계됐다. 세부적으로는 의료비, 교통비, 간병비 등 직접비 4조 6,192억원, 의료이용 및 조기사망에 따른 생산성 손실 등의 간접비 7조 5,721억원이었다.

이번 연구를 통해 우리나라 간접흡연 폐해 규모를 파악해 보기 위한 시범적 연구로, 제한적이기는 하나 가족 중의 흡연자에 기반한 ‘가정 내 간접흡연’ 노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향후 분석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 질병관리청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이번 연구에서 구축된 ‘흡연 폐해 연구 데이터베이스’의 지속성 확보 및 관련 연구 활성화를 위해 ‘흡연 폐해 산출을 위한 민·관·학 협력 빅데이터 협력방안’을 마련·운영할 계획이다.

질병관리청 정은경 청장은 ”관련 기관 간 협력 및 민간전문가를 통한 연구 활성화로 국가금연정책의 강력한 과학적 근거자료 마련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