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3:10 (수)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화상센터, 제15회 일송상 수상
상태바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화상센터, 제15회 일송상 수상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3.11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화상 전문 치료기관…화상 치료 희생과 열정 남달라

한림대학교한강성심병원 화상센터가 3월 10일 강원도 춘천시 한림대학교 국제회의관에서 열린 제15회 일송상 수상식에서 의학문분야 일송상을 수상했다.

일송상은 한림대학교 설립자로 대학교육, 의학교육, 의료봉사에 평생을 헌신한 고(故) 일송 윤덕선(1921~1996) 박사의 교육철학을 기리기 위해 2006년 제정된 학술상이다.

의학, 교육, 사회봉사 분야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룬 전문가를 선정해 매년 수여하고 있으며 수상자 선정은 한림대학교 일송기념사업회가 주관한다.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화상센터는 1986년 3월 국내 최초 화상 전문 치료기관으로 개설됐다.

이후 1997년 괌 대한항공기 추락 사건, 1999년 경기 화성 씨랜드 청소년수련원 화재, 2002년 김해공항 중국민항기 추락, 2018년 군산노래방 사건 등 대형 참사가 일어날 때마다 화상환자들의 마지막 보루와도 같은 역할을 했다.

화상센터는 모두가 기피하는 화상치료에 희생과 열정을 가지고 꾸준한 노력을 한 결과 최고의 화상 전문 치료기관으로 성장했다.

설립 이후부터 약 35년 동안 수만 건 이상의 화상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했고 새로운 치료 기법을 개발해 적용했다.

이에 2006년 1월 보건복지부로부터 국내 유일의 ‘화상전문 응급의료센터’로 지정됐고, 2008년에는 복지부의 보건의료 연구개발과제에 선정돼 ‘화상치료 기술개발 특성화 연구프로젝트’를 수행했으며, 2015년에는 ‘화상전문병원’으로 지정됐다.

화상센터는 화상환자와 가족을 돌보는 일에도 앞장섰다.

화상환자 재활 모임인 ‘디딤돌’, ‘어린이 화상환자 캠프’를 비롯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국내 최초로 화상병원학교를 개교해 학생 환자들의 학교 복귀를 적극적으로 도왔다.

한편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화상센터는 현재까지도 한림화상재단 등 다양한 사회기구와 협력해 국내외 의료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2009년부터 이어온 ‘아시아 저소득국가 화상환자 무료진료 및 초청 수술지원사업’을 통해 2018년까지 8개국 12개 도시의 의료기관에서 1,105명을 대상으로 무료진료를 진행했다.

이 중 97명의 환자를 현지에서 수술하고, 54명을 국내로 초청해 수술했다.

아울러 아시아 7개국 40여 명의 화상 의료진을 초청해 연수를 진행, 의료 기술을 전파하고 장비 등을 지원하면서 화상 치료를 통한 사랑과 봉사의 의료 정신을 구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