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3:10 (수)
‘만성신부전증’ 질환, 70대 남성 환자 가장 많아
상태바
‘만성신부전증’ 질환, 70대 남성 환자 가장 많아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3.1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진료인원 25만 9,694명 중 남성 16만 1,138명
70대 29.4%, 60대 23.8%, 80세 이상 22.0% 순

70대 남성 환자들이 ‘만성신부전증(M18)’ 환자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세계 콩팥의 날을 맞아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2020년 만성신부전증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 현황을 분석해 3월 10일 발표했다.

분석 결과 만성신부전증 진료 인원은 2016년 19만 1,045명에서 2020년 25만 9,694명으로 6만 8,649명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8.0%로 확인됐다.

남성은 2016년 11만 7,449명에서 2020년 16만 1,138명으로 37.2%(4만 3,689명) 증가했고, 여성은 7만 3,596명에서 9만 8,556명으로 33.9%(2만 4,960명) 늘었다.

2020년 기준 만성신부전증 질환의 연령대별 진료 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 인원 25만 9,694명 중 70대가 29.4%(7만 6,370명)로 가장 많았고 60대 23.8%(6만 1,900명), 80세 이상 22.0%(5만 7,039명)의 순이었다.

남성의 경우 7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9.7%로 가장 높았고, 60대 25.2%, 80세 이상 19.1%의 순인 반면 여성의 경우 70대 28.9%, 80세 이상 26.7%, 60대 21.6%를 차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박경숙 신장내과 교수는 “만성신부전증은 노화, 당뇨, 고혈압과 같은 만성질환의 진행이 주요 원인”이라며 “평균수명의 연장으로 노년 인구가 증가하고 65세 이상의 고혈압 및 당뇨 환자가 증가하고 있어 70대 만성신부전증 환자의 증가를 야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인구 10만 명당 만성신부전증 질환의 진료 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20년 506명으로 2016년 376명 대비 34.6% 증가했다.

이중 남성은 461명에서 626명으로 늘었고, 여성은 2016년 291명에서 2020년 385명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 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80세 이상이 3,216명으로 가장 많았고 성별로 구분하면 남성은 80세 이상 5,025명, 70대 3,063명, 60대 1,273명 순이며 여성은 80세 이상 2,265명, 70대 1,512명, 60대 631명 순이다.

만성신부전증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6년 1조 6,939억 원에서 2020년 2조 2,449억 원으로 2016년 대비 32.5%(5,509억 원)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7.3%이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6년 886만 7천 원에서 2020년 864만 4천원으로 2.5% 감소했다.

이를 성별로 구분하면 남성은 818만 8천 원에서 799만 5천 원으로 2.3% 감소했고, 여성은 995만 원에서 970만 5천 원으로 2.5% 감소했다.

박경숙 교수는 “만성신부전증은 초기에 아무런 증상이 없어 병을 인지하기가 매우 어렵고 자각 증상이 생겨 만성신부전증을 진단받은 후에는 상당히 진행된 상태일 가능성이 높다”며 “소변색이 변하거나 소변 횟수의 변화가 생기고 간헐적인 옆구리 통증이 있는 경우 신장내과 진찰을 권한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이어 “저염 및 규칙적 식사, 주 3회 30분 이상의 규칙적인 운동, 금연, 절주의 생활 습관으로 만성 대사성 질환의 발생 위험을 줄이는 것이 만성신부전증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고 부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