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1-27 15:57 (일)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지속적 감소
상태바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지속적 감소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3.0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 2017년 19.9%에서 2019년 15.7%로 개선

2019년도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15.7%로 2017년의 19.9%보다 4.2%p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의 경우 30.5%로, 4년간 약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외상 진료체계의 핵심지표로,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중 적절한 시간 내 적정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할 수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자의 비율이다.

이 조사는 2015년도부터 전국단위로 조사를 시작해 2년 주기로 실시하고 있으며, 이번이 세 번째 조사다.

보건복지부는 국가 응급진료 정보망(National Emergency Department Information System, NEDIS) 데이터베이스를 토대로 외상으로 인한 사망환자에 대한 통계적 분석과 표본추출 패널조사를 실시했다.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된 배경은 중증외상환자 치료에 특화된 권역외상센터의 본격적 운영과 확대,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과 전반적인 응급진료체계 개선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 조사는 전국을 5개 권역으로 나누고 국가응급진료정보망에 등록된 외상으로 인한 사망자 1,002명을 표본 추출해 분석한 연구다.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은 모든 권역에서 낮아졌고 특히, 서울의 경우 2017년 30.2%에서 2019년 20.4%로 9.8%p 낮아져 가장 큰 개선을 보였다.

이는 응급의료기관의 전반적인 외상 진료체계가 개선됐고, 서울권역 외상 진료 공백을 줄이기 위해 국립중앙의료원의 외상환자 우선 사용 병상(중환자 병상 10개, 입원병상 30개) 마련 및 외상학 세부 전문의 수련 기관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사업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서울권역 표본의 전수조사가 이뤄지지 못해 예방 가능 외상 사망률 비교와 해석에 제한점이 있다.

광주·전라·제주권역의 경우도 예방 가능 외상 사망률이 2017년 25.9%에서 2019년 17.1%로 8.8%p 낮아지는 개선을 보였으며, 그 외 인천·경기 권역 13.1%(2017년 16.7%, 3.6%p 감소), 부산·대구·울산·경상 권역 15.5%(2017년 16.0%, 0.5%p 감소), 대전·충청·강원 권역 14.7%(2017년 15.0%, 0.3%p 감소) 등 모든 권역에서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개선됐다.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이 지속적으로 개선된 배경은 중증외상환자 치료에 특화된 권역외상센터 개소와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2014년 3개의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시작으로 2021년까지 총 15개의 권역외상센터가 운영 중이며, 2개 외상센터가 개소 준비를 하는 등 지속적으로 외상 진료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정부도 중증외상 진료현장의 여건 개선을 위해 2018년 3월 ‘중증외상진료체계 개선대책’을 발표하고, 이에 따라 현장 외상처치 교육 강화, 한국형 외상 진료 지침을 개발, 범부처 헬기 공동 활용체계를 확립했고, 지역별 특성을 고려한 지역 외상체계 구축 시범사업도 추진했다.

또 권역외상센터 전담인력 인건비 지원을 확대하고, 외상 관련 수가를 신설하는 등 외상센터의 내실 있는 운영을 위한 지원을 시행한 것도 예방 가능한 외상 사망률의 개선요인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