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9:59 (수)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허브 선정에 국회도 기여
상태바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허브 선정에 국회도 기여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2.2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의장, WHO 사무총장 두 차례 만나 한국 유치 적극 요청
스페인 IPU 총회 앞서 WHO 방문…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도 만나 논의

세계보건기구(이하 WHO)가 2월 23일 오후 대한민국을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로 선정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박병석 국회의장의 의회 외교가 이번 결정에 큰 힘이 됐다는 평가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WHO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선정 행사’에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대한민국을 WHO 인력양성 허브로 선정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WHO 인력양성 허브는 중·저소득국의 백신 자급화를 위해 백신․바이오의약품 생산공정 교육훈련을 제공하는 중심 기관(training hub)으로 생산 설비, 기술 이전뿐만 아니라 우수한 전문인력을 키울 나라로 한국을 선택한 것.

박병석 의장은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을 해외에서 두 차례 만나 한국 유치를 강력히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의장은 지난해 11월 제143차 IPU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스페인을 방문하기 직전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WHO 본부를 찾아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한국은 바이오 인력 양성 허브의 최적지”라며 “한국은 백신 개발과 관련한 교육 인프라와 세계적인 백신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고 국제기구와 바이오 인력 양성 협업 경험도 풍부하다”고 밝혔다.

이에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한국은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허브 최종 국가가 될 강력한 후보”라고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했다.

또한 박 의장은 이달 초 중국 베이징 겨울올림픽 공식 행사장에서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을 별도로 만나 인력 양성 허브 유치에 대해 논의하고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에게 한국 방문을 요청한 바 있으며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연내 방문의사를 내비쳤다.

아울러 박 의장과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은 대면뿐만 아니라 지난해 11월부터 여러 차례 허브 유치와 관련된 의견을 SNS를 통해 소통해왔다.

앞서 박 의장은 지난해 11월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WHO와 협업 중인 리처드 해쳇 감염병혁신연합(CEPI; Coalition for Epidemic Preparedness Innovations)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이 백신 개발과 관련된 교육과 훈련의 허브가 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하는 등 허브 유치를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였다.

박 의장이 백신인력 양성허브 유치에 나선 계기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국회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 간담회다.

이 자리에서 김민석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허브’를 WHO에서 추진 중”이라며 “한국이 선정되면 월드컵 유치 때보다 더 큰 경제적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말을 들은 박 의장은 “그 때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허브가 되면 청년 일자리도 늘리고 감염병 예방의 중심 국가로 발돋움할 것으로 판단해 국회차원의 유치 지원외교에 적극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지난해 9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개최된 ‘제5차 세계국회의장회의’에서도 “대한민국도 글로벌 백신 허브로 도약하고, 전 세계 백신 공급량을 확대함으로써 인류 공동의 보건 위기에 앞장서서 대응하겠다”며 국제사회에서의 대한민국의 감염병 확산 방지 역할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