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15:02 (수)
조혈모세포이식 환자, 정상인보다 대사질환 발생 위험률 높아
상태바
조혈모세포이식 환자, 정상인보다 대사질환 발생 위험률 높아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1.25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혈압 1.58배·당뇨병 2.06배·이상지질혈증 1.62배·뇌혈관질환 1.45배
서울성모병원 연구팀, 국내 첫 조혈모세포이식환자 대사질환 위험률 분석

조혈모세포이식 환자들은 건강한 정상인에 비해 고혈압 발생 위험은 1.58배, 당뇨병 발생 위험은 2.06배, 이상지질혈증 발생 위험은 1.62배, 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1.4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혈모세포이식 기술 발달로 조혈모세포 이식 후 장기 생존자들이 늘어났지만, 환자들은 치료 과정과 관련된 다양한 합병증에 노출된다. 이식 과정에서 거부반응을 줄이고 이식 합병증을 치료하기 위해 다양한 약제가 사용되며 특히 면역억제제와 스테로이드가 투여된다. 그러나 장기적인 투여는 고혈압과 당뇨병 등과 같은 만성질환을 유발하는 원인이 돼, 결국 뇌혈관질환의 발생을 높일 수도 있다.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 혈핵내과 박성수 교수
왼쪽부터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 혈핵내과 박성수 교수

이에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내분비내과 하정훈 교수(공동 제1저자),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공동 교신저자) 연구팀은 국내 조혈모세포이식환자 8,230명을 대상으로 이식 후 10년 동안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및 뇌혈관질환 등 다양한 대사 관련 질환의 발생 현황을 국내 처음으로 분석한 결과를 내분비학 국제학술지 미국임상내분비학회지(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 IF 5.96)에 지난해 12월 14일 게재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2002~2018년)를 활용해 성인 동종조혈모세포이식환자 8,230명과 건강한 성인 3만2,920명을 대상으로, 대사질환 종류별로 고혈압군, 당뇨병군, 이상지질혈증군, 뇌혈관질환군으로 나눠 각 군의 발생 위험을 조사하고 이를 분석한 결과 조혈모세포이식 환자들은 이식 후 고혈압, 당뇨, 이상지질혈증, 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어 위험군을 선별해 선제적으로 예방,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