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6 17:45 (월)
민주당, ‘전 국민 주치의제도’ 공약 구체화 발동
상태바
민주당, ‘전 국민 주치의제도’ 공약 구체화 발동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1.18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대위 포용복지국가위원회, 주치의제 실현 위한 토론회 개최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포용복지국가위원회(상임위원장 남인순 의원)가 이재명 후보의 공공의료 확충 공약 중 하나인 ‘전 국민 주치의제도’ 공약 구체화에 시동을 걸었다.

민주당 포용복지국가위 남인순·김성주·서영석·신현영 의원은 1월 17일 오후 7시 국회의원회관 9간담회의실에서 ‘주치의제 실현을 위한 포용복지국가위원회 정책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이재명 후보의 ‘전 국민 주치의제도’ 공약 내용을 공유하고 시행방안 마련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민주당 포용복지국가위원회 정책실과 한국일차보건의료학회가 주관했으며 대한예방의학회 홍윤철 이사장이 좌장을 맡았고 인하대 의대 임종한 교수와 서울대병원 이경실 교수, 아주대 법학전문대학원 이진국 교수가 발표에 나섰다.

토론에는 국립중앙의료원 유원섭 센터장, GERI 송병문 박사, 아주대 허윤정 교수, 정가정의원 정명관 원장, 서울아산병원 손기영 교수 등이 참석했다.

임종한 교수는 ‘지역사회통합돌봄과 주치의팀제’, 이경실 교수는 ‘디지털헬스를 이용한 전 국민 주치의 기여전략’, 마지막 이진국 교수는 ‘주치의제도 도입에 관한 입법적 검토’ 등을 발표했다.

포용복지국가위 상임위원장 남인순 의원은 “주치의제도는 나를 잘 아는 의사가 건강관리를 꼼꼼하게 챙겨 건강을 증진하고 건강수명을 늘려가는, 초고령사회에 대비한 미래형 제도”라며 “오늘 토론회가 주치의제도 도입을 위한 법제도 정비 방안과 시행방안을 마련하는데 소중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지난해 12월 31일, 전 국민 주치의제도를 포함한 공공의료 확충 4대 공약을 발표했다. 공공의료 확충 공약에는 △70개 중진료권별 공공병원 확보 △지역·공공·필수 의료 인력 양성 △지역 의료기관별 진료 협력체계 구축 등이 담겨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