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2022년 병원인 새해소망] 현장아 오송베스티안병원 간호사
상태바
[2022년 병원인 새해소망] 현장아 오송베스티안병원 간호사
  • 병원신문
  • 승인 2022.01.1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연시되던 일상의 모든 것이 소중하고 감사한 것임을 느끼는 한해 되고파

2022년 새해 소망은 당연시되던 일상의 모든 것이 참으로 소중하고 감사한 것임을 느끼는 한해가 됐으면 합니다.

소소한 일상이 오히려 소중한 행복인 것을 느끼게 됐을 때 우리 자신도 아끼게 되고, 더불어 내 주위의 사람들에게도 이런 에너지를 나눌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가 보고 느끼고 만끽할 수 있는 주위의 모든 것이 오히려 귀하고 가치 있는 선물입니다. 나와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먼저 따뜻한 말 한마디 건네며 정 많은 행복을 느낄 수 있는 하루하루를 만들어 가면 좋겠습니다.



 

 

코로나 병원에서 환자를 케어 하다 보니

치료기간 동안 일상생활을 못해

문밖조차 나설 수 없고

가족들 얼굴도 못 보고

만나고픈 사람도 볼 수 없는

 

호흡이 떨어지고 어제오늘의 상태가

다른 삶의 기로에서

쉬이 인정이 되지 않는

각각의 상황, 그들의 스토리

간호사로서 나누는 손길은 방호복 안 땀과 함께

희망의 메시지를 가득 전하고픈 맘이 크다

 

푸른 하늘과, 꽃과, 풀

숲은 지나 온 바람 내음

목련 나무 위 새 소리

아프기 전에는 당연시되던

삶의 모든 것이 제자리에서

당신을 기다리고 있노라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