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5:21 (화)
코로나19 산재 신청자의 40%가 병원 종사자
상태바
코로나19 산재 신청자의 40%가 병원 종사자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2.28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호인력 21% 가장 많아, 근로복지공단 코로나19 산재 현황 분석
용혜인 의원 “병원 관계자 코로나19 취약…간호인력 충원 시급”

코로나19로 인한 산재 신청자 가운데 40%가 병원에서 근무하는 종사자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서도 간호인력이 21%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높았다.

이같은 사실은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이 근로복지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2020~2021년 11월까지 코로나19 산재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코로나19 산재신청을 직종별로 분류한 결과 간호사, 의사, 요양보호사, 임상병리사, 장례지도사 등 병원 관계자가 40%에 해당돼 제일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2020년부터 2021년 11월까지 코로나19 산재신청 직종별 분류
2020년부터 2021년 11월까지 코로나19 산재신청 직종별 분류

특히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를 포함한 간호인력의 경우 21%로 전 직종에서도 제일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 뒤를 이어 하역적재종사자(9%), 건설공사(4.7%), 영양사·조리사(4.5%), 환경미화원(4.2%), 콜센터(2.9%) 등 대면 업무자들이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산재신청 비율이 높았다.

코로나19 산재신청은 2020년 156건, 2021년 11월 421건으로 총 577건이었고, 반려를 제외한 인정률은 95%다. 대체로 인정률이 높기는 하지만 요양보호사 92%, 영양사·조리사 87%, 서비스종사자 80%, 건물관리 75%, 배달원 33% 등으로 직종별 차이를 보였다.

성별에 따른 분류는 2020년은 남성이 37%였으나 2021년 11월은 49%가 됐다. 하지만 이는 하역적재 노동자들의 집단적인 감염 때문에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산재의 연령별 신청건수는 50대 28%, 40대 21%, 30대·60대 19%, 20대 9%로 나타났다.

용혜인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업무 중 코로나19에 감염된 노동자들의 현황 파악을 하고, 어떤 직종이 제일 취약한지 파악하고자 분석을 했다”며 “예상대로 병원관계자, 간호인력이 제일 취약해서 안타까웠다. 무엇보다 간호인력 충원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한편 근로복지공단은 업무상질병의 경우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를 통해서 판정 하나 코로나19 산재의 경우 보건의료(집단 수용시설) 종사자의 경우 판정위원회 심의 없이 인정 여부를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