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건보공단, 진료비 부당청구 포상금 지급 결정
상태바
건보공단, 진료비 부당청구 포상금 지급 결정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2.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보 신고자 17명에게 총 6억3천2백만 원…일반 국민 신고 절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최근 ‘부당청구 요양기관 신고 포상심의위원회’를 서면심의로 개최하고 요양급여비용을 거짓·부당하게 청구한 17개 요양기관 제보자에게 총 6억3천2백만 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의결했다고 12월 28일 밝혔다.

내부종사자 등의 제보로 17개 기관에서 적발한 부당청구 금액은 총 113억 원에 달한다.

이번에 제보자에게 지급하기로 결정한 포상금 중 최고 포상금은 1억 원으로, 건강검진 실시기준을 위반한 요양기관을 신고한 사람이다.

건보공단은 코로나19 등 부득이한 상황이 발생한 경우 서면심의로 전환이 가능하도록 내부 규정을 변경하는 등 포상금 지급 지연 등의 사유로 신고인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하는 데 노력했다.

부당청구 요양기관 신고 포상금 제도는 다양하게 이뤄지는 부당청구 행태를 근절해 건강보험 재정누수를 예방하자는 목적으로 2005년 7월부터 도입·시행하고 있다.

해당 제보가 요양기관의 부당청구 요양급여비용 환수에 결정적으로 기여하게 되면, 징수된 부담금에 따라 요양기관 관련자의 경우 최고 20억 원, 일반 신고인의 경우 최고 5백만 원까지 포상금을 지급한다.

건보공단 이상일 급여상임이사는 “점차 다양화되는 요양기관 허위·부당청구 근절을 위해 양심 있는 종사자들과 용기 있는 일반 국민의 신고가 절실하다”며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부당청구 요양기관은 건보공단 홈페이지, 모바일앱(The건강보험)을 통해 신고할 수 있고 직접 방문 또는 우편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