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북미 시장 확대
상태바
SK바이오팜 ‘세노바메이트’, 북미 시장 확대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2.23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도그룹에 캐나다 허가 및 상업화 권리 이전

SK바이오팜(대표이사 조정우)은 엔도그룹(Endo International plc)과 뇌전증 혁신 신약 ‘세노바메이트’의 캐나다 허가 및 상업화 권리를 이전하는 기술수출 계약을 진행했다고 12월 23일 밝혔다.

세노바메이트는 2019년 11월 FDA 허가를 받아 이듬해 5월 현지법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미국 판매를 시작했다. SK바이오팜은 이번에 엔도그룹과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캐나다 지역까지 공략하며 북미 시장 진출을 완료했다.

계약 조건에 따라 SK바이오팜은 선 계약금 2000만 미국 달러(USD), 허가 및 상업화 달성에 따른 기술료(마일스톤) 2100만 캐나다 달러(CAD)를 받게 된다. 또한 세노바메이트 공급에 따른 추가 이익도 확보하게 된다.

세노바메이트 출시는 엔도그룹의 자회사이자 캐나다 소재 제약사 팔라딘 랩스(Paladin Labs)가 맡는다. 엔도그룹은 아일랜드에 본사를 둔 헬스케어 전문 글로벌기업으로, 혁신 신약, 제네릭, 의료기기, 미용제품 등 네 가지 사업 부문을 보유하고 있다.

SK바이오팜 조정우 사장은 “캐나다 시장 진출을 위해 엔도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게 돼 기쁘다”며 “세노바메이트가 글로벌 전역에서 처방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현지 제약사와의 파트너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