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2 17:23 (토)
한의사 코로나19 비대면 진료? “어이없다”
상태바
한의사 코로나19 비대면 진료? “어이없다”
  • 병원신문
  • 승인 2021.12.22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의사회, 성명서 발표…한의 진료 근거 및 안전성 검증 우선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명하)가 최근 대한한의사협회의 코로나19 비대면 한의 진료 시도에 근거와 안전성이 우선이라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시의사회는 12월 22일 한의협이 코로나19 한의진료센터를 개소해 코로나19 비대면 한의사 진료를 시작하는 것과 관련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최근 확진자 및 위중증 환자 급증으로 엄중한 상황에서 난데없이 한의협이 코로나19 환자 비대면 한의 진료와 후유증 관리에 나선 것은 어이가 없는 일이라는 게 서울시의사회의 지적이다.

앞서 한의협은 지난해 3월부터 코로나19 한의 진료 전화상담센터를 운영해 당시 확진자의 약 20%를 치료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서울시의사회는 한의협이 주장하는 결과를 전 세계 학계에 당당히 밝혀 공인을 받아야 한다며, 과학적인 근거와 검증 없이 코로나19 진료 성과를 발표한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위중한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 서울시, 각구의사회와 힘을 합쳐 코로나19 재택치료관리 의원급 의료기관 서울형을 실시해 시민들의 건강을 지키는 데 여념이 없는 상황에서 한의협이 코로나19 한의 진료를 주장하는 것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말했다.

즉, 한의협이 코로나19 한의 진료를 주장하기에 앞서 스스로 한의 진료의 근거와 안전성을 검증 받는 것이 우선이라는 것이다.

서울시의사회는 “코로나19 2년간 어디서 무엇을 하다가 갑작스럽게 코로나19 비대면 진료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그 진의를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규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