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17:43 (수)
보령 혈액암치료제, 고형암 방사선치료에도 효과 있어
상태바
보령 혈액암치료제, 고형암 방사선치료에도 효과 있어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12.2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R101801’…암세포 성장·조절인자 PI3K와 DNA-PK 동시 저해

한국원자력의학원 정연경 박사<사진>팀은 암세포의 주요 성장·조절인자인 PI3K와 DNA-PK를 동시에 저해하는 혈액암치료제 ‘BR101801’이 다양한 고형암에서 방사선 민감제의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12월 20일 밝혔다.

방사선 민감제는 암 환자가 방사선 치료를 받을 때 동시에 주사하거나 복용하게 해 방사선 치료의 내성 및 부작용을 줄이고 방사선 치료 효과를 높이는 약물이다.

BR101801은 현재 보령제약에서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치킨성 림프종에서의 항암효과를 임상1상 시험 중이며, 혈액암 항암효과뿐 아니라 고형암에서의 방사선 치료 효과에 대한 역구도 함께 수행됐다.

PI3K와 DNA-PK는 항암제의 중요한 표적으로, PI3K 저해제는 주로 혈액암 치료제로 사용하고 있다. DNA-PK는 방사선 조사 내성을 유발하는 중요한 인자로 알려져 있으나, 약물제제화가 어려워 현재 시판 허가된 약품이 없는 실정이다. PI3K 감마(γ), PI3K 델타(δ)와 DNA-PK를 동시에 저해하는 치료제가 없던 가운데 보령제약에서 이를 동시에 저해하는 혈액암치료제 ‘BR101801’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현재 임상시험 중인 것.

연구팀은 암세포의 주요 성장·조절인자인 PI3K와 DNA-PK가 방사선 치료를 할 때 내성을 일으키는 인자이고, 혈액암치료제 BR101801이 PI3K와 DNA-PK를 동시에 저해하는 것에 착안해 고형암에서 BR101801과 방사선 치료를 병용했을 때 치료 효과를 확인하고 BR101801이 방사선 민감제로 가능성이 있음을 입증했다.

우선 대장암, 폐암, 유방암 등 여러 고형암 세포실험 결과, 암세포에 BR101801을 단독 투여했을 때는 암 세포증식억제 효과가 없었지만, 방사선을 함께 쪼였을 때 50∼70% 이상의 암 세포증식억제율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암세포를 이식한 동물실험에서는 BR101801을 단독 투여했을 때 종양억제 효과가 거의 없었으나, 방사선을 함께 쪼였을 때 약 85%의 종양억제 효과를 나타냈으며, 특히 실험동물 총 7마리 중 2마리는 종양이 완전히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정연경 박사는 “고형암에서 BR101801을 방사선 조사와 병용했을 때 암 치료의 시너지 효과를 일으키는 새로운 핵심 기전들을 규명해 국내 방사선 치료의 획기적인 전기 마련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암 전문학술지 ‘American Journal of Cancer Research’ 2021년 11월 15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