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7 12:50 (금)
볼록한 아랫배 ‘자궁근종’…40대 환자가 가장 많아
상태바
볼록한 아랫배 ‘자궁근종’…40대 환자가 가장 많아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12.13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진료인원 51만5천 명 중 40대 19만3천 명
입원환자 5만7천 명…외래환자 50만8천 명으로 집계

아랫배를 볼록하게 하는 ‘자궁근종(D25)’이 전 연령대에서 4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2020년 자궁근종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확인됐다.

자궁근종 전체 진료환자는 2016년 34만3천 명에서 2020년 51만5천 명으로 17만2천 명이 증가했고, 연평균 증가율은 10.7%이다.

입원환자는 2016년 5만2천 명에서 2020년 5만7천 명으로 9.1%(5천 명) 증가했고, 외래환자는 33만7천 명에서 50만8천 명으로 50.9%(17만1천 명) 늘었다.

2020년 기준 자궁근종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51만5천 명) 중 40대가 37.5%(19만3천 명)로 가장 많았고, 50대 32.1%(16만5천 명), 30대 16.0%(8만2천 명)의 순이다.

입원환자는 40대 51.5%, 50대 21.1%, 30대 20.0% 순이며 외래환자 또한 40대 비율이 37.3%로 가장 높았고 50대와 40대 각각 32.2%, 16.0%를 차지했다.

정재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연령과 비례해 종양 발생이 증가하기 때문에 폐경 전인 40대에서 발생 빈도가 높다”며 “50대에서는 폐경이 진행되면서 호르몬이 고갈돼 생리과다 등의 증상이 발생하지 않고 근종 크기의 증가 가능성도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인구 1천 명당 자궁근종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보면, 2020년 20.1명으로 2016년 13.6명 대비 47.8% 증가했다.

이 가운데 입원환자는 2016년 2.1명에서 2020년 2.2명으로 증가하였고, 외래환자는 13.3명에서 19.9명으로 6.6명 늘었다.

인구 1천 명당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나누면 40대가 47.4명으로 가장 많았다.

진료형태별로 보면 입원환자는 40대 7.2명으로 가장 많고, 30대 3.3명, 50대 2.8명 순이었고 외래환자는 40대가 46.6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38.4명, 30대 23.7명 순이었다.

자궁근종으로 인한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16년 1,625억 원에서 2020년 2,971억 원으로 82.8%(1,346억 원) 증가했는데, 연평균 증가율은 16.3%다.

특히, 외래환자는 2016년 대비증가율이 243.0%으로 가장 높았다.

2020년 기준 자궁근종 건강보험 총진료비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가 48.7%(1,447억 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24.0%(714억 원), 30대 18.5%(548억 원)순으로 집계됐다.

진료형태별로는 입원진료비의 경우 40대가 52.6%(1,023억 원)로 가장 많았고, 외래진료비 역시 40대가 41.3%(424억 원)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 간 살펴보면, 2016년 47만4천 원에서 2020년 57만7천 원으로 21.8% 증가했다.

이를 연령대별로 구분해보면 40대가 75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29세 이하 67만 9천 원, 30대 66만 7천 원 순으로 나타났다.

진료형태별로는 입원의 경우 60세 이상이 353만6천 원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349만9천 원, 40대 349만3천 원으로 순으로 나타났다.

외래는 30대가 23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29세 이하가 23만 원, 40대 22만3천 원 순으로 확인됐다.

정재은 교수는 “자궁을 이루는 근육 세포의 비정상적 증식으로 인해 발생하는 자궁근종의 정확한 발생 원인은 현재 연구가 진행 중이다”며 “여러 원인 인자가 거론되고 있지만, 그 원인이 모두 밝혀진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때문에 자궁근종 발생을 예방하는 방법도 현재까지 명확히 알려진 것이 없으니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