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1-25 16:37 (화)
‘코로나19와 심뇌혈관질환’ 심포지엄
상태바
‘코로나19와 심뇌혈관질환’ 심포지엄
  • 병원신문
  • 승인 2021.11.29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대학교병원, 11월 26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개최

경북대학교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센터장 박헌식)는 11월 26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경북대학교병원 공공의료본부, 대구응급의료협력추진단, 대구광역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과 함께 ‘COVID-19 유행과 심뇌혈관질환 영향 및 개선방안’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코로나19 팬데믹이 우리나라와 대구지역의 심뇌혈관질환 응급환자 치료와 임상 결과에 미친 영향에 대해 알아보고 응급 심뇌혈관질환 치료전달체계 개선을 위한 토론으로 진행됐다.

경북대학교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는 지역 내 심뇌혈관질환 관리현황을 모니터링하기 위해 매년 심포지엄을 실시하고 있으며, 2020년 ‘뇌졸중질환 관리현황과 과제’, 2019년 ‘허혈성 심장질환의 관리현황과 개선’에 대해 공동 심포지엄을 실시한 바 있다.

대구·경북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박헌식 센터장은 “급성심근경색증, 뇌졸중과 같은 심뇌혈관 응급질환은 골든타임이 매우 중요한데,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시기에도 환자가 신속하게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병원 전 단계 향상을 위한 방안을 마련해 치료 결과를 개선하고 대구·경북 지역의 심뇌혈관질환 사망률 감소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며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는 119 구급대와 응급의료협력추진단, 권역책임의료기관 및 유관기관과의 연계·협력을 통해 심뇌혈관질환의 체계적 관리 방안을 모색해 지역민의 건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