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비중격 만곡증 치료 천식에 효과
상태바
비중격 만곡증 치료 천식에 효과
  • 병원신문
  • 승인 2021.11.2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대병원 연구팀, 국제학술지에 최초 보고

국내 연구팀이 비중격 만곡증 치료가 천식을 호전시킨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전북대학교병원 호흡기·알레르기 내과 이용철·정재석 교수와 이비인후과 김종승 교수, 유연석 전임의로 구성된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코호트(NSC) 데이터베이스를 분석해 비중격 만곡증이 천식을 유발한다는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알레르기·임상면역학저널(The 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In Practice)’에 게재했다.

앞줄 왼쪽부터 전북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종승 교수,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용철 교수, 정재석 교수
앞줄 왼쪽부터 전북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종승 교수,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이용철 교수, 정재석 교수

비중격 만곡증은 비중격이 한쪽으로 휘어진 해부학적인 변이로, 전체 인구의 60% 정도가 실제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매우 흔한 질환이다. 다만 상태가 심할 경우 양측 코의 호흡 기류를 변화시켜 비 폐색 및 비강 저항 증가를 초래할 수 있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비중격만곡증이 기관지천식과 같은 하기도 질환의 발생과 어떠한 관련성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전혀 알려진 바가 없는 상태였다.

이에 연구팀은 2002년부터 2004년까지 비중격 만곡증을 진단받은 20세 이상 성인환자 9,951명과 비중격 만곡증을 진단받지 않은 대조군 19,902명을 나이, 성별, 거주지역, 경제 수준과 기저질환을 모두 비슷하게 매칭한(성향점수매칭; Propensity score-matching) 균등 분포 상황에서 9년간 후향적 코호트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비중격 만곡증 그룹에서 천식의 발병률이 높았고, 비중격 만곡증의 치료 방법인 비중격 교정술을 했을 때, 천식의 발병률이 유의하게 떨어진다는 것을 확인했다.

다시 말해 코가 휘어 있는 환자들에게 적극적인 비중격 교정술을 실시할 경우 환자에게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천식의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낸 것이다.

한편, 전북대병원 연구팀은 추가적인 생정보학 및 분자면역학적인 연구를 통해 비중격 만곡과 난치성 하기도 질환 사이의 인과 관계 규명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의 통합기도질환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