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0 16:59 (금)
비중격만곡증, 불안·우울·편두통까지 유발
상태바
비중격만곡증, 불안·우울·편두통까지 유발
  • 병원신문
  • 승인 2021.11.1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양대병원 이기일 교수 연구논문, SCI 국제학술지에 게재

코의 중앙을 이루는 비중격이 휘어져 코와 관련된 증상이나 기능적 장애를 유발하는 ‘비중격만곡증’이 불안, 우울, 편두통 등 신경정신학적 합병증을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기일 건양대병원 이비인후과 교수<사진>는 ‘비중격만곡증이 불안, 우울, 편두통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연구논문이 최근 SCI 국제저널 ‘PLOS ONE’에 게재됐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를 기반으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환자 13만 6천여 명의 기록을 분석해 비중격만곡증 진단을 받은 환자군이 건강한 대조군에 비해 불안, 우울증, 편두통의 발생위험이 각각 약 1.2배 더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비중격만곡증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며, 수술적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비중격만곡증이 코막힘이나 축농증 등 코와 관련된 증상이나 기능적 장애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불안이나 우울, 편두통 등의 신경정신학적 증상까지 발생시켜 삶의 질을 현저히 떨어트린다”며 “조기에 진단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다면 삶의 질을 크게 개선 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이기일 교수가 연구책임자로, 대한이비인후과학회-대한안면성형재건학회,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