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23 13:42 (월)
1960~2005년생 사망률 가장 급격히 감소 전망
상태바
1960~2005년생 사망률 가장 급격히 감소 전망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1.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미래연구원, ‘코호트 효과를 고려한 인구추계’ 연구보고서

향후 1960~2005년생의 사망률이 가장 급속하게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이같은 전망은 국회미래연구원(원장 김현곤)이 11월 3일 발표한 ‘코호트 효과를 고려한 인구추계’ 연구보고서에 담겼다.

연구보고서는 연령-기간-출생 코호트 분석법(Age-Period-Cohort (APC) Analysis)을 인구추계에 적용했다.

이번 연구책임자인 허종호 부연구위원은 “사망률의 감소세는 지속적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특히 향후 고령층인 1960~2005년대생의 사망률이 가장 급속하게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기존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 등에서 실제와의 오차가 발생함에 따라 더욱 정확한 인구추계와 예측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보고서는 연령과 기간에만 의존한 기존 연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연령-기간-출생코호트 분석법을 사용해 더 정확한 사망력, 출생력, 이동력의 추계를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보고서는 남녀 사망률, 출산율, 국제 이동자 수에서 코호트 효과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확인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한 APC 분석 결과, 한국인 남녀 연령별 사망률에 있어 매우 높은 수준의 예측 정확성을 보여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출산력과 이동력에 대해선 상대적으로 이에 못 미치는 예측 정확성을 보였다.

허종호 부연구위원은 “본 연구의 결과는 기존 인구추계에서 오차의 원인으로 지목되었던 사망률에서 좋은 예측성을 보였다”면서 “모델의 간명성과 분석의 효율성을 고려할 때 향후 연령-기간-출생코호트 분석법을 활용한 사망률 추계에 관련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될 잠재력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