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20:37 (화)
경북대병원,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지원단 파견
상태바
경북대병원,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지원단 파견
  • 병원신문
  • 승인 2021.10.25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 양남면에 위치한 ‘대구시 자체 2호 생활치료센터’

경북대학교병원(병원장 김용림)이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격리 및 치료를 위해 경주시 양남면 현대자동차 인재개발원에 마련된 ‘대구시 자체 2호 생활치료센터’에 의료지원단을 파견했다.

경북대학교병원은 지난 10월 11일부터 2달 동안 의사, 간호사, 방사선사 등 20여 명을 파견해 감염병 환자의 진료와 모니터링 등 의료 지원과 관련된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대구시가 운영 중인 2곳의 생활치료센터 중 하나인 ‘대구시 자체 2호 생활치료센터’는 560여 병상 규모로 대구 지역 7개 종합병원이 2개월씩 협력병원으로 참여해 의료진을 파견하고 있다.

김용림 경북대병원장은 “코로나19 예방접종률이 70%를 상회하고 있으나 지역 코로나19 감염 환자는 매일 수십 명씩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환자들이 하루빨리 가족과 일상의 품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대학교병원은 코로나19 팬데믹 발생 이후 전국 최초로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했으며, 현재는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분원인 칠곡경북대학교병원은 작년 2월 세계 최초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를 운영, 같은해 12월 코로나19 거점 전담병원으로 선정돼 현재 300여 병상(5개 병동)을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상으로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