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6 22:24 (월)
신경외과 분야 인공지능 연구 등 최신지견 발표
상태바
신경외과 분야 인공지능 연구 등 최신지견 발표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10.19 0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신경외과학회 제61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61차 대한신경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김우경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61차 대한신경외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김우경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한신경외과학회(이사장 김우경·가천대 길병원 진료대외부원장)는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송도컨벤시아에서 제61회 추계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학술대회는 ‘Spirit Lives Here’를 주제로, 세계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신경외과 분야에서 다양한 발전을 일궈내고 있는 의료진들의 연구 성과와 최신지견을 공유하는 시간이었다.

온·오프라인이 동시에 진행된 행사에는, 현장 참석 인원 100여 명을 비롯해 900여 명이 화상회의 시스템으로 접속해 성황을 이뤘다.

올해 대회에는 미국, 프랑스, 중국, 일본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6명의 의료진이 참석해 세계적인 연구 동향을 공유했다. 또 각 세션에서는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디지털 케어 분야 등 국내외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세미나와 동시에 다양한 실습 워크숍도 진행됐다.

김우경 대한신경외과학회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한 사명감으로 진료와 연구에 힘쓰고 있는 회원들 모두 존경받아 마땅하며, 온라인을 통해 세계적인 전문가들과 최신지견을 공유하면서, 제한된 상황 속에서도 개인과 학회의 발전을 계속해나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한신경외과학회는 신경외과학 발전을 통한 국민건강 증진을 목표로 1961년 설립됐다.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았으며, 3,400여 명의 신경외과 전문의들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