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9 21:59 (목)
[국감]혈액 적정 보유일수 10일에 불과
상태바
[국감]혈액 적정 보유일수 10일에 불과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0.12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125일에서 2020년 85일로 해마다 감소 추세
김성주 의원 “혈액 수급·관리대책 재점검과 헌혈 활성화 강구해야”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혈액수급 악화 해소를 위한 정부 차원의 대책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성주 의원(국회 보건복지위 간사·사진)가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2016~2020년 혈액보유일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연평균 혈액 적정 보유일수는 전체의 28%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사진=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대한적십자사는 원활한 혈액 수급을 위한 혈액 적정 보유량을 ‘5일분’으로 정하고 있다. 이는 의료기관에 공급할 수 있는 혈액과 공급 전 검사를 기다리는 혈액이 총 5일분은 확보되고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혈액 공급에 차질이 발생하거나 가능성이 있을 경우 각 위기단계별 해당 기준에 따라 대응하게 된다.

2016년을 기준으로 5일분 이상 혈액 적정 보유일수는 125일을 기록했으나, 2020년에는 85일을 기록하며 4년 사이 3분의 2 수준으로 급감했다. 반대로 위기단계가 적용되기 시작하는 5일분 미만 혈액 보유일수는 2016년 103일에서 2020년 137일로 늘어났다.

특히 올해는 더욱 심각해 1월부터 9월까지 혈액 적정 보유일수는 단 10일만을 기록했으며 3~4월과 7~9월의 경우 혈액 적정 보유일이 단 하루도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원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혈액 수급에 차질이 빚어졌기 때문이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의 최근 5년간 헌혈 현황자료에 따르면 2020년 헌혈 실적은 261만 건 수준으로 2016년 대비 약 25만 5천 건이나 줄었다. 헌혈자 수가 급격하게 감소함에 따라 전체 혈액 보유량에도 빨간불이 켜진 것.

김성주 의원은 “보건당국은 감염병 유행에 따른 안정적 혈액 수급 및 관리대책을 재점검하는 한편,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안전하게 국민이 헌혈에 동참을 할 수 있는 대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