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09:51 (화)
한국장기이식연구단 국제 심포지엄
상태바
한국장기이식연구단 국제 심포지엄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10.0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29일 오전 9시30분 온라인으로 개최

한국 장기이식 연구단(Korean organ transplantation registry, KOTRY)은 오는 10월 29일 오전 9시30분 ‘Global Collaboration of Solid Organ Transplant Registry(고형 이식장기 데이터베이스의 글로벌 협업)’를 주제로 ‘2021 KOTRY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온라인으로 진행될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도리 세게프(Dorry Segev,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와 스티븐 맥도널드(Stephen McDonald, 호주 ANZDATA) 등 해외 장기이식 데이터베이스 전문가를 초청해 이식 데이터베이스 관련 연구 및 정책 제안 등의 경험을 공유하고, KOTRY의 주사업인 우리나라 장기이식 데이터베이스와 아시아 장기이식 데이터베이스(Asian organ transplantation registry, ASTREG)의 발전 방향과 향후 협력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또 2020년 KOTRY 공모과제로 선정됐던 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한 해 동안 KOTRY 자료를 이용해 수행된 연구 중 최우수 연구를 선정해 KOTRY 학술상을 시상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이식 환자 데이터 입력을 담당하는 연구간호사를 대상으로 장기이식 후 거부반응, 면역억제제 사용, 이식 후 감염 등 다양한 이식관련 주제에 대한 강의도 준비돼 있다.

KOTRY 책임연구자인 연세의대 김명수 교수는 “지난 8년간 KOTRY를 통해 우리나라 장기이식 정보를 총괄하는 국가 관리기반을 구축했다”며 “향후 이를 활용해 장기이식 환자의 합병증과 생존율 관련 다양한 요인을 분석하고 진료 지침과 이식 정책 수립 기반을 마련해 우리나라 장기이식 발전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KOTRY는 2014년부터 질병관리청 산하 국립보건연구원 학술용역과제인 ‘장기이식코호트 구축 및 운영’을 통해 국내 장기이식 수여자와 공여자 관련 기초 자료 및 환자와 이식장기 생존율 등을 조사해 국내 장기이식 데이터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국 80여 곳 이상의 장기이식 센터가 참여하고 있으며, 5개 장기(신장, 간, 심장, 폐, 췌장) 1만5천여 환자의 데이터베이스와 바이오뱅크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2019년부터는 아시아 장기이식 데이터베이스를 새롭게 시작해 국제적 장기이식 연구기반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