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9 21:59 (목)
2030 여성, 주의력결핍 과잉행동(ADHD) 급증
상태바
2030 여성, 주의력결핍 과잉행동(ADHD) 급증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10.01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4년간 7배 늘어…2020년 기준 전체 진료량 중 10% 차지
신현영 의원 “의료계 중심으로 조기진단 및 치료위한 노력 수반 돼야”

2030세대 여성에서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ADHD)’ 질환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사진)이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6년 ADHD로 병원을 찾은 2030 여성은 1,777명으로 전체 진료량 대비 2.3%에 불과했지만, 지난해에는 12,524명으로 전체 진료량 가운데 10%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진료 인원도 4년간 7배 증가했다.

2016년 기준 ADHD 질환 여성 비율은 18.6%(14,559명)에서 2020년 25.2%(31,402명)로 6.6%p 증가했다. 반면, 남성 비율은 81.4%(63,601명)에서 2020년 기준 남성의 비중은 74.8%(93,219명)로 6.6%p 감소했다.

단순 진료 인원만 비교해도 2016년과 비교해 지난해 남성은 31.8%(63,601명→93,219명) 증가한 반면, 여성은 53.6%(14,559명→31,402명)로 여성의 증가 폭이 더 컸다.

최근 4년간(2016~2020년) 연령대별 ADHD 진료량 증가폭은 여전히 전체 환자 가운데 10대가 가장 많았지만 30대 여성들에서 증가 폭이 89.1%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20대 여성의 증가폭이 84.6%로 그 뒤를 이었다.

2016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대가 4만 8,844명으로 전체의 62.5% 차지해 가장 많았고, 9세 이하가 20,890명으로 26.7%, 20대가 6,068명으로 7.8% 순이었다. 2020년에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지만, 10대가 59,206명(47.5%), 9세 이하가 27,609명(22.2%), 20대가 24,448명(19.6%) 순이었다.

신 의원은 “이러한 결과는 ADHD 진료를 받은 성인들 중에 어렸을 때부터 증상을 보였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다가 성인이 된 뒤 뒤늦게 진료에 나선 이들이 많다는 것”이라며 “최근 2030 여성들이 성인 ADHD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진료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신 의원은 “최근 ADHD에 대한 질병인식이 아직은 낮은 상태로 조기진단, 조기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 성인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실제 성별, 연령별 유병 현황 파악 및 질병 특성에 대한 이해를 위해 광범위한 연구가 필요하고 의료계를 중심으로 조기진단 및 치료를 위한 노력들이 수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