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7 03:10 (수)
“건강한 추석 연휴 위해 다리 건강 챙기세요”
상태바
“건강한 추석 연휴 위해 다리 건강 챙기세요”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1.09.17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솔병원 김승한 진료부장, 하지정맥류 발병 원인과 예방법 소개
한솔병원 김승한 진료부장
한솔병원 김승한 진료부장

하지정맥류는 혈액순환 장애로 판막이 제 기능을 못해 피가 역류하면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다리가 붓고 종아리 혈관이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오는 상태를 말하는데, 주로 한 자세로 오랫동안 서 있거나 앉아서 일하는 사람들에게서 쉽게 나타난다.

한솔병원 정맥류클리닉 김승한 진료부장과 함께 하지정맥류의 발병 원인과 예방법 등을 알아봤다.

김승한 진료부장은 “다리의 피로감, 부종, 경련 등이 하지정맥류의 주요 증상이다”며 “환자들은 대개 ‘다리가 무겁다, 당긴다, 신발 신기가 어렵다, 쥐가 자주 난다’는 등의 표현을 한다”고 설명했다.

외관상으로는 다리에 푸른 혈관이 비치기 시작해 혈관이 튀어나오게 되는데, 보통 종아리부터 시작돼 시간이 지날수록 점차 사타구니까지 그 범위가 넓어지기도 한다는 게 김 진료부장의 설명이다.

이처럼 진행성 질환인 하지정맥류는 초기 증상을 방치하면 피부 궤양, 혈전 등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종아리 혈관이 울퉁불퉁하지 않더라도 다리가 자주 붓고, 지속적인 통증이 계속된다면 병원을 찾아 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 진료부장은 환자 상태에 따라 알맞은 치료법을 선택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통증만 느껴지고 혈관에는 이상이 없는 초기 단계에는 적당한 휴식과 운동, 압박스타킹을 착용해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지만, 증상이 어느 정도 진행돼 혈관에 문제가 생긴 경우라면 외과적 치료를 해야 한다.

한 번 늘어난 혈관과 판막에 이상이 생겼을 때는 스스로 상태가 호전되지 않기 때문이다.

혈관이 심하게 확장되지 않았거나 작은 정맥에만 이상이 있다면 혈관경화요법으로 치료가 가능한데, 문제가 있는 혈관에 경화제를 주사해서 망가진 혈관을 굳혔다가 서서히 몸속으로 흡수시키는 방법이다.

그러나 큰 정맥이 망가진 상태라면, 손상된 혈관에 레이저를 쬐어 정맥을 수축시키는 치료를 해야 한다.

김 진료부장은 “발목 돌리기, 까치발 들기, 다리 구부렸다 펴기, 앉았다 일어나기 등의 운동은 정맥혈의 순환을 돕고 혈관의 주변 근육이 튼튼해져 하지정맥류를 예방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오래 앉거나, 서서 일을 하는 경우에는 평소 압박스타킹을 신고 근무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며 “다리에 찬물을 뿌려 마사지를 하거나 잘 때는 다리를 베개 위에 올려 심장 위치보다 높게 해 피가 몰리지 않도록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