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7 03:10 (수)
전북대병원,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 강화
상태바
전북대병원,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 강화
  • 병원신문
  • 승인 2021.09.0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 전라북도 지역위원회 개최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이 9월 6일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 전라북도 지역위원회 개최하고 향후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

전북도청 3층 중회의실에서 진행된 이번 회의에서는 2021년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에 대한 소개를 시작으로 전북 도내 심정지 응급의료체계 발전 방향과 관련 교육 대상자 선정 및 교육 일정 계획 수립 등이 논의됐다.

이날 회의에는 전북대병원 윤재철 응급의료센터장을 비롯해 △전라북도소방본부 김현철 구조구급과장 △전라북도 이정우 보건의료과장 △예수병원 등 시범사업 지도 의사들이 참석해 사업 활동 강화를 위한 의견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대병원 윤재철 응급의료센터장은 “여러 기관이 함께 힘을 모아 시범사업이 더욱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며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의 궁극적인 목적인 심정지 환자의 병원 도착 전 자발순환 회복률 제고를 통해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사업추진단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스마트 의료지도 시범사업은 심정지 환자를 대상으로 현장에 출동한 응급구조사가 스마트 기기를 통한 지도 의사의 통제하에 전문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