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진행
상태바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진행
  • 병원신문
  • 승인 2021.09.0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성모병원서 오는 9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이 지역 문인들과 함께 작품 현장을 탐방하며 직접 글쓰기와 그림 그리기, 시 쓰기 등을 체험하는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을 진행한다.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지쳐있는 교직원과 자원봉사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독서와 강연, 탐방, 후속 모임을 연결해 힐링의 시간을 선물한다. 오는 9월 30일부터 11월 8일까지 약 40일간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작가의 강연과 작품 현장 탐방, 인문학 강좌(후속 모임)로 구성된다.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그동안 ‘인천’의 지역적 특색과 미학적 가치를 문학으로 표현해 온 김중미 작가, 고제민 작가, 함민복 시인 등 지역 문인이 함께한다.

김중미 작가는 지난 2000년 인천 동구 만석동을 배경으로 한 소설 ‘괭이부리말 아이들’을 펴낸 데 이어 지난해 인천 원도심의 빈곤을 주제로 소설 ‘곁에 있다는 것’을 출간했다.

고제민 작가는 미술교사로 재직하면서 개항과 산업화의 역사를 간직한 인천의 항구, 포구, 마을을 찾아다니며 인천의 역사적 의미와 미학적 가치를 구현해왔다(인천, 그리다). 함민복 시인은 인천 강화의 넉넉한 자연에서 배우고 글밭을 일군 시인으로 올해 시집 ‘섬이 쓰고 바다가 그려주다’를 펴냈다.

홍승모 몬시뇰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병원장은 “독서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모든 이들의 유일한 피난처이자 힐링의 시간을 위한 훌륭한 아이템이 될 수 있다”며 “‘2021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이 인천의 역사적 가치와 아름다움을 함께 느끼고 생각해보는 소중한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신청; 032-280-5277, 선착순 30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