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3 18:04 (금)
눈 앞에 날파리 보이는 증상, 망막 문제일 수 있다?
상태바
눈 앞에 날파리 보이는 증상, 망막 문제일 수 있다?
  • 병원신문
  • 승인 2021.08.1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움말 인제대 상계백병원 김재석 교수
김재석 교수
김재석 교수

어느 날부터 눈 앞에 계속 날파리가 떠다니는 듯한 느낌을 받은 40대 남성 A씨는 최근 업무로 인한 피로감 때문에 생긴 증상이라고 생각해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 하지만 눈 앞을 가리는 점의 개수가 많아지고 시력이 떨어지는 것 같아 안과를 찾았다. 그가 받은 진단명은 ‘비문증’이었다.

최근 눈 앞에 점 또는 벌레로 보이는 물체가 떠다니는 증상을 호소하며 안과를 찾는 환자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기준으로 비문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가 최근 5년 사이 27% 이상 증가하였으며,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단순히 피곤하면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라고 가볍게 여기는 사람이 많지만 비문증은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 등 신속한 치료를 요하는 일부 안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기 때문에 빠른 진단이 필요한 질환이다.

비문증의 원인은 다양하지만 대부분 눈 속을 채우고 있는 유리체라는 물질의 변화에 의해 발생한다. 유리체는 눈 안을 채우고 있는 투명한 젤 형태의 조직으로 안구의 형태 유지 및 망막에 상이 맺힐 수 있도록 하는 매체 역할을 한다. 유리체가 정상적으로 유지되어야 시력이 온전하게 형성될 수 있는 것이다. 40대 이후가 되면 유리체의 점도가 떨어지면서 유리체가 액체와 가깝게 변하게 되는데, 이러한 변화는 유리체의 투명도를 저하시키고 혼탁을 유발한다. 이로 인해 망막에 맺히는 상의 일부가 가려지게 되고, 이러한 부분이 시야에서 검은 점의 형태로 나타나는 것이다.

비문증은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와 같은 망막질환에서도 나타날 수 있다. 망막열공은 망막에 구멍이 생긴 상태를 말하며, 망막박리는 망막이 안구 벽으로부터 떨어지는 상태를 말한다. 이때는 떨어진 부분의 시야가 가려지게 되어 가려진 부분이 눈 앞에 점의 형태로 보일 수 있으므로

김재석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안과 교수는 “비문증이 발생한 경우에는 반드시 안과에 방문하여 검진을 받아야 한다”며, “특히 눈 앞에 보이는 점이 늘어나거나 갑작스러운 시력감소, 시야에 번쩍이는 불빛이 느껴지는 증상 등이 있다면 안과에 가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또한, “당뇨병, 고혈압, 고도근시가 있는 환자가 비문증이 생긴 경우에는 망막 혈관에 이상이 발생하였을 가능성이 있으므로 빠른 안과 진료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비문증의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동공을 확대시키는 산동을 시행하고 검안경을 통해 망막을 직접 살펴보며 망막박리와 같은 안질환의 여부를 평가한다. 또한, 안저촬영이나 빛간섭단층촬영 등의 영상 검사를 통해 진단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노화에 의해 발생한 비문증이라면 안타깝게도 특별한 치료법이 있진 않다. 하지만 이러한 경우 비문증이 시력에 영향을 주지 않아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다만, 지속적으로 시야에 무언가 보이는 증상 때문에 스트레스와 같은 심리적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심리적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김재석 교수는 “망막박리와 같은 안질환에 의해 나타난 비문증은 원인 질환에 대한 치료를 통해 비문증의 완화를 기대할 수 있다”며, “망막열공이나 망막박리의 경우, 레이저 치료 및 수술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비문증을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