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09:33 (수)
파킨슨병 국가주도 코호트 구축 추진
상태바
파킨슨병 국가주도 코호트 구축 추진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8.0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도화된 임상정보 및 인체자원 확보, 원인규명, 예방‧치료기술 개발 등 기대

파킨슨병 극복을 목적으로 하는 임상연구 수행을 위해 정부 주도로 파킨슨병 코호트 구축사업이 추진된다.

파킨슨병 코호트 구축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원장 권준욱)이 주관하는 ‘뇌질환 연구기반 조성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향후 10년 이상 장기간의 사업 추진을 목표로 진행된다.

국립보건연구원은 파킨슨병 코호트 사업의 첫 단계로 2023년까지 3년간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등 총 12개 기관의 전국적 임상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자발적으로 참여에 동의한 파킨슨병 환자 약 800명을 모집해 참여자들의 임상역학정보와 뇌영상정보(MRI, PET), 인체자원(혈청, 혈장, DNA) 등 임상연구 기반 데이터를 수집한다.

참여기관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연세대학교 용인세브란스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경북대학교 칠곡병원 △경희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한림대학교 평촌성심병원 △성균관대학교 삼성서울병원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이다.

기반조사 이후에는 참여자들의 파킨슨병 진행 양상 및 예후 등 변화를 장기적으로 추적‧관찰할 예정이며, 수집된 임상정보 및 인체자원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에 기탁돼 향후 일반 연구자에게 공개될 계획이다.

인구고령화 심화에 따른 파킨슨병 환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개인 및 국가적 질병부담이 커지고 있고, 국가차원의 코호트 구축 등 파킨슨병의 진단기술 개선, 원인규명 및 예방‧치료기술 개발 등을 위한 파킨슨병 임상연구 기반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코호트 구축사업을 시작으로 파킨슨병 선별 도구 및 예방·중재 프로그램 개발 등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임상연구를 파킨슨병 극복을 위한 후속 사업으로 추진하고, 구축된 코호트를 활용해 이를 검증함으로써 파킨슨병의 국내 임상 진료지침을 위한 과학적 근거를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 만성질환융복합연구부 뇌질환연구과 고영호 과장은 “파킨슨병 환자의 고도화된 임상정보 및 연구자원 확보를 통해 파킨슨병 극복을 위한 체계적 국가 연구기반이 마련되는 것에 큰 의의가 있다”며 “향후 공공기관, 의료기관 및 연구기관 간 임상연구 네트워크를 확장을 통해 수집된 임상데이터 활용 및 성과 창출이 가속화돼 파킨슨병 극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호트란 어떤 특성을 공유하는 많은 사람들의 모임으로, 참여자의 임상자원 수집 및 장기 추적조사를 통해 질병 원인 및 진단법, 치료법 등의 연구에 활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