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2 14:21 (목)
변이바이러스 분석량 확진자 대비 15% 불과
상태바
변이바이러스 분석량 확진자 대비 15% 불과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7.13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출률 3월 7.2%에서 6월 42.4%로 급증
최연숙 의원, 4차 대유행·델타변이 대응 분석률 50% 확대 주장

질병관리청이 실시 중인 변이바이러스 분석량이 확진자 대비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 분석률 확대 필요성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최연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사진)은 7월 13일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변이바이러스 분석기관 현황 자료에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3월부터 6월 말까지 총확진자 67,285명 중 변이바이러스 분석 건수는 10,463건으로 변이바이러스 분석량은 확진자 대비 약 15.6% 수준이었다. 반면, 같은 기간 변이바이러스 검출률은 7.2%에서 42.4%로 약 5.8배 급증했다.

월별로는 △변이바이러스 검출률은 3월 7.2%, 4월 19.9%, 5월 32.8%, 6월 42.4%로 크게 늘어났다.

반면 같은 시기 변이바이러스 분석은 3월에는 확진자 13,412명 중 2,366건(17.6%), 4월 18,919명 중 3,190건(16.9%), 5월 18,333명 중 2,903건(15.8%), 6월에는 16,621명 중 2,004건(12.1%)으로 분석률은 오히려 줄고 있었다.

최연숙 의원은 “변이바이러스 검출률이 계속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질병관리청은 분석 여력이 있는데도 5월, 6월에는 분석 건수를 오히려 줄였다”며 “변이바이러스 분석량은 확진자 수 대비 일정한 비율에 맞출 것이 아니라 변이바이러스 발생 추이에 따라 분석량을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4차 대유행과 함께 급속하게 확산하고 있는 델타변이에 신속히 대응하고, 향후 발생 가능한 변이바이러스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분석량을 확진자 대비 50%로 상향하고, 이에 맞춰 인력과 장비 등을 보강하기 위해 2차 추경에 예산을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질병관리청이 관리하는 변이바이러스 분석기관은 올해 2월 2곳에서 8곳으로 확대했으며, 1주간 최대 분석 가능한 건수는 800건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