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0-22 15:18 (금)
건보공단, 고객센터노조의 3차 전면파업에 강한 유감 표명
상태바
건보공단, 고객센터노조의 3차 전면파업에 강한 유감 표명
  • 병원신문
  • 승인 2021.07.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위원 제안 문제 삼아 곧바로 재파업, 내부 직원 감정 악화일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민간위탁으로 운영 중인 고객센터노조가 공단의 직고용을 요구하며 지난 2월 1차 파업(24일간), 6월 2차 파업(12일간)을 잠정 보류한지 10여일만인 7월1일부터 3차 전면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고객센터노조는 정부방침에 의해 고객센터의 업무수행방식을 논의하기 위해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위탁사무논의협의회’에 위원으로 직접참여를 요구하며 6월10일부터 2차 파업을 벌였다.

이에 대해 김용익 이사장은 6월 14일부터 내외부의 비난을 감수한 단식을 통해 그동안 사무논의협의회 참여를 거부하던 건강보험노동조합의 참여를 이끌어냈고, 고객센터노조는 사무논의협의회 공식참여를 보장받아 파업을 풀고 6월 21일 업무에 복귀했다.

하지만 고객센터노조는 6월 25일 양노조가 처음으로 위원으로 참여한 4차 사무논의협의회 회의에서 “일부 위원들이 회의를 매주 개최하던 것을 격주로 제안한 것은 공단의 시간끌기를 위한 것”이라며 3차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공단은 김용익 이사장의 단식 등 어려운 과정을 통해 조성된 대화 국면에서 고객센터노조가 단 한 차례의 사무논의협의회 참여 후 변경된 사항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위원의 제안을 문제 삼아 곧바로 또 다시 파업에 들어간 것에 대하여 내부직원들의 감정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고객센터의 어떠한 업무수행방식 변경도 반대하며 반발하는 내부직원들이 합리적 입장을 갖도록 하기 위해 김용익 이사장 등 경영진이 전국의 지역본부를 다니며 대화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고객센터노조가 일방적으로 다시 파업에 들어감으로서 사태는 더욱 어렵게 됐다.

그러나 공단은 고객센터노조의 파업과 관계없이 사무논의협의회의가 일정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고객센터에 대한 공단 직원들의 합리적 시각 확대를 위해 내부토론 등 계획된 프로그램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

고객센터의 파업으로 발생하는 민원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콜센터 전화의 지사인입 확대, 안내문 발송 유보 등 다각적인 대책을 마련하여 시행 중이다.

공단은 고객센터 노조에게 지금이라도 국민 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파업을 접고, 어렵게 조성된 사무논의협의회에 참여하여 논의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