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1-30 20:37 (화)
'비급여 확인' 홍보대사에 ‘여행스케치’ 위촉
상태바
'비급여 확인' 홍보대사에 ‘여행스케치’ 위촉
  • 윤종원 기자
  • 승인 2021.06.25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문화예술인과 손잡고 국민 권익보호에 앞장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6월 24일 유명 포크·록 밴드 ‘여행스케치’를'비급여 진료비 확인 서비스'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여행스케치는 1989년 데뷔해 ‘별이 진다네’, ‘산다는 건 다 그런게 아니겠니’, ‘운명’ 등의 서정적 가사와 아름다운 멜로디로 국민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최근에도 ‘손끝 무지개’ 라는 신곡을 발표해 활발한 활동을 펼치는 인기 포크·록 밴드이다.

심평원에서 제공하는 '비급여 진료비 확인 서비스'는 환자가 병원에 납부한 비급여 진료비가 건강보험 적용 대상인지 확인을 신청하면, 관련기준 및 규정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해 과다 납부한 진료비를 환자에게 되돌려 주는 국민 권익보호 서비스다.

‘여행스케치’의 리더 조병석(루카)은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비급여 진료비 확인 서비스」를 더 많은 국민이 인지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심사평가원과 함께 적극 홍보해나가겠다” 고 소감을 밝혔다.

김선민 심평원장은 “공연취소 등으로 예술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 시기에 ‘여행스케치’가 재능기부 형식으로 홍보에 도움 주는 것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이를 계기로 보다 많은 국민이 '비급여 진료비 확인 서비스'를 알고 이용해 제도가 활성화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심평원은 ‘여행스케치’의 긍정적이고 정직한 이미지를 통해 랜선콘서트, 유튜브 홍보 등의 적극적인 참여와 활동으로 국민들에게 '비급여 진료비 확인 서비스'를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