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5:03 (화)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 입법공청회 열린다
상태바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 입법공청회 열린다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5.07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5월 10일 오후 2시 정무위 여야 공동 주최
김병욱 의원, “청구 전산화 문제는 국민적 관점에서 접근 필요”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를 위한 입법공청회가 오는 5월 10일 오후 2시 국회 정무위원회 여야 의원 공동 주최로 열린다.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정무위 간사·사진)은 이번 공청회가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를 위한 입법에 관한 다양한 의견을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공청회는 정순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좌장으로 나종연 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와 서인석 대한병원협회 보험이사가 각각 소비자 관점에서 본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와 실손보험청구 의무화 쟁점에 대해 발제한다.

이어 신영수 변호사(율촌), 이준석 변호사(지우), 윤영미 공동대표(녹색소비자연대), 김준현 대표(건강정책참여연구소), 박기준 부장(손해보험협회), 지규열 보험자문위원(대한의사협회), 이동엽 금융위원회 과장, 공인식 보건복지부 과장 등 법률기관, 시민단체, 유관기관 및 정부가 패널로 참석하여 실손의료보험 청구 전산화를 위한 필요성 및 구체적인 제도개선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이어질 전망이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은 세계적인 IT 강국임에도 보험금 청구 절차는 옛 방법에 머물러 있다. 디지털 기반의 IT활용 등을 통해 보험소비자의 편익을 개선하고 요양기관과 보험회사 등의 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해 해당 법안을 발의했다”면서 “현재 보험금 청구 방식은 연간 수억 장에 달하는 종이가 낭비된다는 점에서 최근 대두되는 ESG경영 관점과도 맞지않다”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올해 초 실손의료보험 관련 인식조사에서 실손보험 청구 전산화를 원하는 국민들이 80%였던 만큼, 적어도 청구의 불편함으로 보험금을 받을 권리를 포기하는 사람은 없어야 한다”며 “10여년 동안 제도개선이 이뤄지지 않은 숙원사업이었던 만큼 이번에는 조속히 통과시켜 보험업계와 의료기관의 사회적 비효율은 물론 국민 불편도 없앨 수 있도록 힘 쓰겠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이 발의한 ‘보험업법’ 개정안은 전문중계기관이 서류 전송 업무 외의 목적으로 정보를 사용 또는 보관할 수 없도록 하고, 업무상 알게 된 비밀의 누설 금지의무가 포함됐다. 또한 위탁 업무와 관련하여 위원회를 구성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이번 공청회는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현장에는 한정된 인원만 참여하며 유투브 채널 ‘김병욱 TV’를 통해 전국에 생중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