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09:22 (수)
“바이든 정부의 용기 있는 결정 환영”
상태바
“바이든 정부의 용기 있는 결정 환영”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5.07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위 김민석 위원장, 美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 의지 환영
세계적 제약시설 갖춘 우리나라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민석 위원장<사진>이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이하 지재권) 면제 지지 입장을 밝힌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결정에 환영한다면서 세계적인 제약시설을 갖춘 우리나라에게는 또 다른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석 위원장은 지재권 면제 소식이 전해진 5월 6일 성명에서 “매일 15,000명이 생명을 잃고 매일 80만 명 이상이 새로 감염되는 21세기 최악의 공중보건 위기 속에 미국이 코로나19 백신 지식재산권 면제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며 “지구상의 모든 사람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건강 불형평(Health inequity)의 간극을 좁히기 위한, 바이든 정부의 용기 있는 결정을 환영하고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내 제약회사들을 설득하고, EU 등 다른 국가들을 설득해야하는 쉽지 않은 과정이 남아있지만 20여년 전 미국이 에이즈 치료 약제비를 1만달러에서 300달러로 낮춰 수백만 명의 목숨을 구했던 것처럼 이번 위기도 지혜로운 리더십과 집단 지성으로 인류사적 합의를 이끌어 낼 것”이라고 확신했다.

특히, 지재권 면제가 우리나라에는 또 다른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오는 5월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하루빨리 지재권 면제가 실현될 수 있도록 국제공조 등을 긴밀히 논의하고, 우리나라의 안정적인 백신 수급 또한 단단히 챙기는 자리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서 김 위원장은 지식재산권 면제로 백신 수급 문제가 모두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며 백신을 안정적으로 생산해 낼 제조시설 확충이 필요하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세계적인 제약시설을 갖춘 우리나라에는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다”며 “신속한 기술이전과 함께 우리가 갖춘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한다면 우리나라가 백신 제조의 허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방역의 모범을 보였던 대한민국이 다시 한번 ‘Vaccine for all’의 한 축이 돼 세계 전염병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탤 수 있기를 바란다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