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9-25 09:11 (토)
재생의료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상태바
재생의료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1.04.15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자문회의를 4월 15일(목)과 4월 22일(목) 두 차례 개최한다고 밝혔다.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는 ‘첨단재생바이오법’에 따라 신설된 제도로, 첨단재생의료실시기관으로 지정받은 의료기관이 제출한 임상연구계획이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심의위원회’에서 적합 심의되면 임상연구를 실시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심의위원회에서 적합 심의된 재생의료 임상연구에 대해 2023년까지 3년간 340억원의 연구개발예산(R&D)을 국비로 지원해 재생의료 임상연구를 활성화하고, 연구결과가 우수한 임상연구에 대해서는 혁신 의료기술, 제품화 등으로 이어지도록 후속 성과 관리도 지원한다.

이번 전문가 자문회의는 재생의료 임상연구에 대해 연구 위험도 및 연구 종류에 따른 적정 연구비 지원규모와 국가 R&D 지원의 우선순위를 결정하기 위한 평가지표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건복지부, 재생의료진흥재단(재생의료지원기관) 및 재생의료 분야 임상시험 진행 경험이 있는 연구자와 기업, 연구비 투입의 타당성 평가를 위한 투자전문가 등 각계 전문가가 한 자리에 모여 합리적인 재생의료 임상연구비 지원기준을 논의한다는 점에 의미가 있다.

보건복지부 정윤순 첨단의료지원관은 “재생의료 임상연구비 지원을 통해 재생의료 임상연구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혁신기술에 대해 중점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재생의료 임상연구비 지원기준을 마련, 희귀난치병으로 고통받는 국민에게 임상연구 제도를 통한 치료 기회가 더 많이 제공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전문가 자문회의는 유튜브(www.youtube.com/user/mohwpr)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