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5 21:13 (목)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주의 필요
상태바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 주의 필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1.04.0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지희 교수, “조기 진단 및 치료, 가와사키병과 감별 필요”

국내에서 코로나19와 연관된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MIS-C) 환자가 2019년 5월 첫 발생 후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주의를 요하고 있다.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곽지희 교수는 지난해 5월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환자 사례를 국내 학술지에 최초로 보고한 이래로 지속적으로 후속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Multisystem Inflammatory Syndrome in Children·MIS-C)’은 유럽과 미국에서 처음 보고됐지만 원인을 알지 못해 ‘어린이 괴질’이라고도 불렸으며, 이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정식으로 명칭을 붙였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의 증상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의 증상

질환의 원인은 아직까지 명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으나, 코로나19 감염 후 2~4주 후 병이 발현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환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노출된 적이 있는 경우 진단됐기 때문이다. 증상은 가와사키병의 증상과 매우 비슷하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 환자들은 가와사키병의 전형적인 증상인 △38.5℃ 이상의 고열 △사지 말단의 부종 △피부의 부정형 발진 △양측 안구 결막의 충혈 △입술의 홍조 및 균열 △딸기 모양의 혀 △구강 점막의 발적 △비화농성 경부 임파절 종창 △BCG 접종 부위의 발적 등이 나타난다.

특히 위장관 증상이 심해 주로 복부 통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심한 경우 쇼크 및 심장 기능 장애로 이어지기도 했다. 가와사키병은 호발 연령이 5세 미만에서 발병되지만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은 호발 연령이 8.5세이며, 심부전이나 쇼크 증상이 더 심하고 빠르게 나타난다는 점에서 가와사키병과는 차이를 보였다.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은 정맥 내 면역글로불린, 스테로이드 투여 등을 통해 치료하며, 관상 동맥류 환자는 아스피린 또는 항응고 요법을 사용했다.

곽지희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지금까지 보고된 소아·청소년 다기관염증증후군의 사망률은 약 1.5%로 높지는 않지만, 병의 진행이 빠르기 때문에 중환자실 치료를 요할 정도로 심하게 진행될 수 있다”며 “다만 조기 진단 및 적절한 치료를 했을 경우 합병증이나 중증도를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실제로 국내 최초 진단됐던 환자는 빠른 진단과 빠른 치료를 실시해 현재까지도 후유증 없이 잘 지내고 있는 만큼 조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며 “다만 장기적인 예후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심장기능 및 관상 동맥류 등과 같은 장기 추적 관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