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2 14:21 (목)
우크라이나에 한국 건강보험 제도 전수
상태바
우크라이나에 한국 건강보험 제도 전수
  • 병원신문
  • 승인 2021.04.07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4개월간 온라인 워크숍 통해 지원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우크라이나 건강보장체계 개선을 위해 세계은행과 협력하여 한국의 제도 운영 경험을 전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31일 공단과 세계은행 간 계약을 체결한 본 사업은 한국-세계은행 협력기금(KWPF)을 활용한 수원국 보건의료시스템 개선 사업이다. 

공단은 4월부터 7월까지 약 4개월 간 우크라이나의 국민보건서비스(NHSU)를 대상으로 △ 한국 건강보험의 eData 거버넌스 △ 질 관리 및 공급자 관리 △ 암관리를 주제로 제도 개선을 지원하게 된다.

정부의 신북방정책 핵심국가 중 하나인 우크라이나는 건강보장의 재원을 조세로 충당하는 NHS 방식으로 제도를 운영하는 국가로 보건의료시스템의 효율성 향상을 위해 지난 2017년 우크라이나 국민보건서비스(NHSU)를 설립하였다.

우크라이나의 보건의료시스템 개선을 위해 그간 협력을 이어온 세계은행은 NHSU의 역할강화와 체계적인 제도 정비 지원을 위해 선진화된 제도 운영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한국에 협력을 요청하게 되었다.

이를 지원하기 위한 방법으로 공단은 세 가지 주제에 대하여 한국 제도운영 경험을 기술한 보고서 제출과 세 차례에 걸친 양국 온라인 워크숍을 진행할 계획이다.

건보공단의 강상백 글로벌협력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건강보험제도의 우수성을 전파하고, 앞으로 양국의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향후 신북방정책 국가와의 다양한 국제기구 협력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