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6 08:57 (금)
명지병원, 스포츠의학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명지병원, 스포츠의학 심포지엄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1.03.2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형외과 교수 및 스포츠의학 전문가 경험과 연구결과 소개
오는 4월 3일 ‘무릎 수술 후 기능회복 치료’를 주제로 온라인 진행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오는 4월 3일 오전 9시부터 제2회 명지병원 스포츠의학 심포지엄을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무릎 수술 후 기능회복 치료’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수술과 기능회복 치료를 동시에 진행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에 맞춰 전국의 대학병원 정형외과 교수들과 스포츠의학 전문가들이 다양한 임상 경험과 연구를 통해 얻어진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한 최신 지견들이 소개된다.

모두 5개 세션으로 진행되는 심포지엄의 세션별 주제는 ‘기능회복치료운동의 포괄적 접근’, ‘무릎 질환의 최근 치료 경향과 기능회복치료 운동 프로그램 I, II, III’, ‘기능회복치료 운동의 Common Pathway’ 등이다.

‘기능회복 치료운동의 포괄적 접근’을 주제로 한 첫 세션은 동원대 양상진 교수가 좌장을 맡아 건국대 조승익 교수가 ‘정상보행과 관절염 보행 전략’, 동신대 임승길 교수가 ‘근력운동의 형태에 따른 효과 분석(OKC vs CKC)’, 동아대 노병주 교수가 ‘고유수용감각 운동의 접근’ 등을 소개한다.

‘무릎 질환의 최근 치료 경향과 기능회복치료 운동 프로그램’을 주제로 한 2, 3, 4 세션은 서울백병원 하정구 교수, 상계백병원 최정윤 교수, 명지병원 김진구 교수가 각각 좌장을 맡고, 관련 전문가들의 임상경험과 연구결과 발표가 이어진다.

‘기능회복치료 운동의 Common Pathway’를 주제로 한 제5세션은 강릉아산병원 라호종 교수가 좌장을 맡아, 명지병원 김진구 교수가 ‘MET를 활용한 일상생활에서의 기능회복 치료운동’을 소개하는 것을 비롯, ‘수술 후 기능회복치료에서 BFRT, EMS의 적용’, ‘수술 후 기능회복치료에서 자전거 운동의 역할’, ‘수술 후 기능회복치료에서 IT의 역할’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김진구 병원장은 “지난 2006년 서울백병원에서 시작된 정형외과 스포츠의학센터의 노력이 건국대병원을 거쳐 명지병원에 이르기까지 16년간 이어져 온 것”이라며 “이번 심포지엄은 각종 저서와 브로셔 등을 통해 알려진 무릎 수술과 수술 후 기능회복치료 프로그램, 그리고 새로이 발전된 개념을 소개하고 논의하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 평점 4점, 대한선수트레이너협회 평점 10점, 대한운동사협회 평점 20점 등이 주어지는 이번 세미나는 오는 4월 1일까지 사전 등록(mjh.sportrium.net)과 등록비 결제, 자료 다운로드 등 모든 과정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