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4-15 21:13 (목)
녹내장 발병원인 10명 중 2명만 알아
상태바
녹내장 발병원인 10명 중 2명만 알아
  • 병원신문
  • 승인 2021.03.03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기발견·치료할수록 시력보존 가능성 높지만 원인 아는 사람 적어
고도근시와 가족력 등 위험요인 있으면 매년 안과 정기검진 바람직

녹내장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선정한 3대 실명질환이자 만성 진행형 질환으로 조기발견이 중요하지만 국내 성인 대다수가 발병원인에 대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안과병원이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 결과에 따르면 녹내장 발병원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녹내장 인지자 중 23.6%에 그쳤다고 3월 3일 밝혔다.

김안과병원이 실시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 결과
김안과병원이 실시한 '고령화에 따른 눈 건강 인식조사' 결과

녹내장은 만성 진행성 시신경질환으로 완치가 되지 않고 계속 악화되는 질환이어서 조기에 발견해 더 이상 악화되지 않게 관리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다.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수록 예후가 좋지만 오랫동안 방치하면 실명에 이를 수 있다.

녹내장의 근본적인 발병원인은 각 개인의 시신경이 견딜 수 있는 안압보다 더 높은 안압에 따른 시신경 손상이다. 고도근시, 가족력 등이 위험요인이며 고혈압,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의 전신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발병률이 높다. 이와 함께 높아진 안압과 안구의 노화로 인해 시신경이 약해진 고령의 환자들에게서 주로 발병하지만, 위험요인이 있는 사람들은 젊은 나이에도 발생할 수 있다.

고도근시인 사람의 눈은 상대적으로 눈의 앞뒤 길이가 길어지며 시신경을 지지하고 있는 구조물들의 두께가 더 얇고 힘도 약해져 녹내장이 발생할 가능성이 고도근시가 아닌 사람들에 비해 더 높다. 또 녹내장 가족력이 있을 경우 위험도가 4~9배까지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조사에서 ‘고도근시가 있으면 녹내장 발생 위험이 높다’는 사실에 대해 녹내장 인지자 중 44.9%만 맞다고 답했다. 또 ‘가족력이 있다면 녹내장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에 대해 맞다고 답한 응답자는 녹내장 인지자 중 68.9%에 그쳤다. 즉 특정한 요인이 있을 경우 녹내장 발병 가능성이 높으므로 정기검진을 받는 등 미리 대비해야 하지만 이러한 위험요인에 대해 응답자의 절반가량만 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현재 녹내장이 없더라도 고도근시나 가족력 등 위험인자가 있고, 나이가 40대 이상이거나 고혈압 또는 당뇨병이 있는 경우 반드시 정기 안과검진을 받아야 한다.

김안과병원 유영철 녹내장센터장은 “녹내장은 조기에 발견해 일찍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한데 위험요인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는 것으로 나타나 안타깝다”며 “김안과병원은 안과전문병원으로서 실명질환 중 하나인 녹내장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