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8 17:09 (월)
제27대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에 장인호 후보 당선
상태바
제27대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에 장인호 후보 당선
  • 병원신문
  • 승인 2021.02.23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9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온라인 투표로 임원선거 실시

대한임상병리사협회 제27대 회장에 장인호 후보<사진 우측>가 당선됐다.

대한임상병리사협회는 2월 20일(토) 제59회 정기대의원총회를 열고 제27대 협회장 및 부회장, 감사를 선출했다.

이번 정기대의원총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의 일환으로 협회와 대의원 간의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장인호 후보와 함께 당선된 부회장 5명과 감사 3명은 다음과 같다.

■부회장 ▲김건한(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김대중(동남보건대학교) ▲김상원(한전의료재단 한일병원) ▲김형락(성가롤로병원) ▲유필상(순천향대학교 천안병원)

■감사 ▲신동호(인천백병원) ▲심현설(삼성서울병원) ▲김성신(원광대학교병원)

현재 26대 협회장이기도 한 장인호 당선자는 ▲시도회, 분과학회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지원 확대 ▲세종시 사무국 분소 설립 ▲직선제 도입 검토 ▲세종특별자치시에 사무국 분소 설립 ▲육안병리사와 감염관리, 분자유전의 전문임상병리사 법제화 추진 ▲‘임상병리사’ 명칭 변경 ▲‘임상병리사법’ 추진 및 검사실 신임인증 심사원 회원 참여 ▲중소병의원 회원 다양한 지원 및 최저 임금 가이드라인 전국 확대 ▲코로나19 백신 우선 접종 추진 및 한국임상병리교육평가원 설립 등을 세부 공약으로 내세우며 대의원들의 지지를 호소해왔다.

장인호 당선자는 2021년 3월 1일부터 2024년 2월 29일까지 제27대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

장인호 당선인은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당선증을 받은 뒤 회원들을 향한 당선소감으로 “이번 선거를 치르면서 협회장으로서의 책임감이 더 많이 생겼다”며 “회원 여러분들이 바라는 중앙회 협회장, 떳떳한 협회장, 든든한 협회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해서 3년간 봉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