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8 17:09 (월)
간협, 제88회 정기 대의원총회 개최
상태바
간협, 제88회 정기 대의원총회 개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2.23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경림 회장 “대한민국을 간호하는 리더로 성장하자” 강조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2월 23일 롯데호텔 서울에서 제88회 정기 대의원총회를 개최했다.

대의원총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기 위해 크리스탈볼룸 등 여러 개의 회의실에서 대의원을 분산해 개최했다.

신경림 회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우리나라는 간호사 면허를 4년제 대학졸업생으로 높여 전문성을 살린 유일한 국가”라며 “단순한 환자 간호가 아니라 넓은 의미로 대한민국을 간호하는 리더로 성장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영상 축하메시지를 통해 “오랜 시간 의료현장에서 환자들을 돌보고 방역에 힘쓴 전국의 간호사 한 분 한 분은 우리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일등 공신”이라면서 “정부는 간호사의 전문성과 헌신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치사를 통해 “작년과 올해 코로나19 감염병 유행 상황이 지속되면서 간호인력의 중요성이 나날이 강조되고 있다”면서 “간호사들의 전문성과 헌신을 기억하며 더 좋은 환경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간호사가 대한민국을 간호하겠습니다’를 주제로 열린 개회식에서는 △간호법 제정 △간호과 설치 △간호수가 체계 개편 △전문간호사의 합법적인 업무범위 신설과 의료인 간 협력적 업무체계의 정립 △국가 책임 하에 간호사를 양성하는 지역공공간호사법 제정 등 5개항의 건의문을 채택했다.

또 환자 안전과 국민 건강증진을 위해 △간호법 제정을 통해 전 국민의 보편적 건강 보장과 수준 높은 간호서비스 제공 △감염병 및 재난적 의료 위기 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 강화 △국민에게 질 높은 간호서비스 제공을 위해 교육 및 수련 체계 개혁 △지역사회 간호조직을 통해 건강 안전망 구축과 재가 중심의 통합돌봄 선도 △간호조직문화 혁신으로 상호 존중하는 행복한 간호현장을 만들기 등의 5개항도 결의했다.

이와 함께 지난 한 해 각 분야에서 간호발전을 위해 헌신하고 간호사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한 회원에 대한 포상도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