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8 17:09 (월)
혈액투석 환자 골절발생시 심근경색 주의해야
상태바
혈액투석 환자 골절발생시 심근경색 주의해야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1.02.23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신장학회 분석 결과 척추골절시 심근경색증 발생위험 2배 높아

혈액투석 환자 골절발생시 심근경색증에 주의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와 주목된다.

대한신장학회(이사장 양철우, 서울성모병원)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근거로 총 38,935명(혈액투석 환자 11,379명, 투석전 만성콩팥병 환자 27,556명)의 환자를 분석한 결과 5,057명(13%)의 환자가 골절이 발생했고 이 가운데 1,431명(3.7%)에서 급성심근경색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특히 척추골절이 발생한 혈액투석 환자에서 비골절군에 비해 심근경색증이 발생할 위험도가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혈액투석 환자에서 골절과 급성 심근경색증이 상관 관계를 보이는 이유는 혈관 석회화와 뼈 강도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인자(고인산혈증, FGF-23 상승, 비타민D 감소, 부갑상샘기능항진증 등)들이 혈액투석환자에서 골절뿐만 아니라 심근경색증을 증가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해 투석 중 저혈압과 허혈성 손상 등이 추가적으로 심근경색증을 증가시킨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고대의대 구로병원 권영주 교수는 “만성콩팥병환자에서 골밀도를 포함한 뼈건강에 대한 관심이 더욱 요구된다”면서 “골절을 동반한 혈액투석 환자에서 급성심근경색증 발생에 대한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권 교수는 “이번 연구가 투석 환자에서 골절 관리에 대한 기초자료 확립 및 심혈관계 질환과의 연관성을 시사하는 중요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대한신장학회가 지원하는 협동연구과제로 수행됐으며 ‘OSTEOPOROSIS INTERNATIONAL’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