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12-02 14:21 (목)
흉추통증 질환자 60대가 가장 많아
상태바
흉추통증 질환자 60대가 가장 많아
  • 병원신문
  • 승인 2021.02.22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진료데이터 활용 진료현황 발표

흉추통증 질환은 60대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5년부터 2019년까지 최근 5년 간 ‘흉추통증’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발표했다.

총 진료인원은 2015년 13만 9천 명에서 2019년 15만 3천 명으로 1만 4천 명이 증가하였고(10.5%), 연평균 증가율은 2.5%였다.

2019년 기준 ‘흉추통증’ 질환 진료인원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0대까지는 남성이 여성보다 많은 반면, 4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많았다.

전체 진료인원(15만 3천 명) 중 60대가 20.9%(3만 2천 명)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19.5%(3만 명), 70대가 17.8%(2만 7천 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50대 18.4%, 60대 18.3%, 40대 16.6%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성의 경우는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22.6%로 가장 높았고, 50대 및 70대가 각각 20.2%, 19.9%를 차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박융 교수는 60대 환자가 많은 이유에 대해 “연령의 증가로 인한 척추 근육과 관절의 노화로 인하여 흉추통증이 발병하는 것으로 유추해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흉추통증 방치시 위험성에 대해 “흉추통증은 등 근육 강직과 노화로 인한 경우가 대부분이나 드물게 이차적인 다른 원인에 의한 경우가 있다. 통증이 심하고 지속되는 경우는 꼭 의료기관에 방문하여 이에 대한 진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구 10만 명 당 ‘흉추통증’ 진료인원을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9년 298명으로 2015년 275명 대비 8.4% 증가했다.

남성은 2015년 217명에서 2019년 240명으로 10.6%의 증가율을 보였고, 여성은 2015년 333명에서 2019년 357명으로 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흉추통증’ 진료인원을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연령 증가에 따라 증가하여 70대 여성 인구 10만 명당 989명으로 가장 높았다.

‘흉추통증’ 질환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15년 85억 6천만 원에서 2019년 124억 7천만 원으로 5년 간 45.7%(39억 원)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9.9%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 성별 ‘흉추통증’ 질환 건강보험 구성비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40대 까지는 남성이 여성보다 진료비 규모가 큰 반면, 50대 이상에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진료비 규모가 더 크고, 여성에서는 60대 여성이 가장 높아 24.0%인 18억 원을 사용했다.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5년간 성별로 살펴보면, 2015년 6만 2천 원에서 2019년 8만 1천원으로 31.9% 증가하였으며, 남성과 여성의 증가율이 비슷했다.

2019년 기준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를 연령대별로 보면, 전체적으로 연령증가에 따라 증가하였다. 9세 이하는 1인당 3만 6천 원으로 가장 낮았고, 80대 이상이 9만 2천 원으로 9세 이하의 2.5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