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1 06:08 (목)
현실을 제대로 알아야 해결책 찾는다
상태바
현실을 제대로 알아야 해결책 찾는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1.02.1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경희대병원 박창범 교수 의료분야 핫이슈 정리한 ‘논란의료’ 발간

의료정보 빅데이터, 유전자편집기술을 통한 유전자 변형 아기, 인공지능 등 생명공학과 4차 산업혁명의 융합으로 인해 미래의료는 현재와 다른 형태의 사회적 변화를 초래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변화와 관련해 많은 대중매체는 산업적인 측면만을 조명하는 경향이 있지만 새로운 기술 발달과정은 필연적으로 현재의 제도와 부딪히거나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 소수자·사회적 약자에 대한 혐오·차별과 같은 해결해야 할 법적 혹은 윤리적인 문제점들을 안고 있다.

신간서적 ‘논란의료’ 저자인 박창범 강동경희대병원 교수는 익숙한 영화 장면을 예로 들면서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원격의료, 의료정보 전산화 및 의료정보를 빅데이터화 및 상업적 이용, 유전자 편집기술, 의료기술의 특허보호여부, 정밀의료 등 일반인이 선뜻 다가서기 어려운 주제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책에서는 의료기관의 영리 추구를 막는 비영리법인제도와 영리병원 허용 논란, 의료인의 의료기관 이중개설금지제도 등과 같은 의료기관의 자율성과 공익성 충돌과 같은 제도적 문제부터 HIV(후천성면역결핍증)에 걸린 의사의 진료 여부, 수술실 내 CCTV 설치, 성범죄자의 성충동 약물치료 등 개인의 영역까지 결론이 나지 않은 다양한 사회적 이슈들을 다루고 있다.

박창범 교수
박창범 교수

이 책은 특정 주제에 대해서 저자의 의견을 통해 성급하게 결론을 내리기보다는 논란이 되는 주제에 찬성하는 의견과 반대하는 입장을 모두 제시, 독자가 종합적으로 판단해 결론을 내릴 수 있도록 객관적인 시각을 견지하고 있다.

또 각 장의 말미에는 주제와 관련된 판례들을 제시해 독자들의 이해를 돕는다.

저자인 박창범 교수는 강동경희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경영학학사, 법학석사 학위를 받았고, 다수의 언론기고를 통해 끊임없이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군자출판사 刊, 368쪽, 2만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