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1-03-08 17:09 (월)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 최종 선정
상태바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 최종 선정
  • 병원신문
  • 승인 2021.02.15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의료원, 4K UHD 고해상도 비대면 진료 지원 시스템 개발
영남대의료원 전경
영남대의료원 전경

영남대의료원(의료원장 김종연)은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의 의료공공복지 구현 및 사회문제 해결 관련 사업을 지역 최초로 수행하게 됐다고 최근 밝혔다.

범부처 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 사업은 약 1조 2천억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연구 프로젝트로 의료기기와 관련된 현장의 수요를 반영해 차별화된 제품개발을 지원하며, 2020년부터 6년간 추진된다.

영남대의료원은 ‘의료공공복지 구현 및 사회문제 해결’ 과제에 선정, ‘현장형 영상통신 기반 4K UHD급 고해상도 비대면 진료 지원 시스템 개발’을 주제로 2020년부터 2023년까지 해당 사업을 시행한다. 피부과 신동훈 교수가 총괄 책임자로 참여하며, 영남대 의과대학 의료R&D서비스디자인센터를 주축으로 지역기업인 ㈜알엔웨어와 함께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영남대의료원은 △현장 의료서비스디자인 가이드라인 개발 및 진료 분야별 사용 시나리오 검증 △비대면 진료 지원시스템을 위한 병원 내 환경 구축 등 의료현장에서 실질적으로 활용 가능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을 통해 비대면으로 전문의가 고품질 영상을 통해 왜곡 없이 환자의 병변을 확인하고, 진료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돼 질환별로 전문의가 부족한 지역 보건소와 협력해 원격 진료가 원활히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영남대의료원은 2008년 당시 보건복지가족부와 경상북도가 의료취약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시행한 ‘u-Health(원격의료) 시범사업’의 일환으로 영양군 보건소에 원격화상 시스템을 설치하고, 환자가 현지에서 진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책임을 맡은 피부과 신동훈 교수는 “그동안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수행하면서 경험한 어려움, 문제점 등을 반영해 기획 단계에서부터 의료서비스 디자인 프로세스를 적용했다”며 “코로나19로 비대면 진료의 필요성과 그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 의료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비대면 진료 지원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